이 빠진 잔에 담겨나온 “프리미엄” 커피

어제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 센터 원에 있는 코코브루니에 들렀다. 처음 간건데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니 몇 가지 종류가 있다길래 ‘프리미엄’인가 이름이 붙은, 가장 비싼 것(4,800원)을 두 잔 시켰다. 곧 벨이 울려 찾으러 가보니 잔 하나의 바닥에 이가 빠진게 보이길래 다른 잔을 일행에게 주었다. 하지만 거의 다 마실때쯤 보니 일행의 잔 또한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내 잔 맞은편 바닥의 이가 빠져 있었다. 나름 프리미엄이라 이름 붙여 파는, 프랜차이즈치고는 비싼 4,800원짜리 커피를 이렇게 이 빠진 잔에 담아내는 심리를 정말 이해하기 힘들었다. 이 정도 이가 나간 잔이라면 점원 가운데 누군가가 어떤 과정에서든 걸러내 손님에게 나가지 않도록 막아야만 했다. 차라리 주문을 잘못 받거나 하는 실수라면 넘어갈 수 있지만, 이렇게 막을 수 있지만 방관한 종류에는 화가 난다. 늘 나는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이야기만 하는 것 같은데,커피 두 잔에 만원 가까이 한다면 이런 건 당연히 신경써야 한다. 무신경, 무성의가 우리가 먹는 거지같은 음식의 가장 큰 이유며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특히나 카페라면 비단 커피같은 음료 뿐만 아니라 공간을 비롯한 분위기까지 돈 주고 파는 곳이다. 이곳에서의 경험은 이가 빠졌다. 이게 바로 우리가 접하는 음식 문화의 현주소다. 뭔가 반짝거리는 것 같지만 겉치레고, 내용은 없다. 좋은 음식을 팔 생각이 아니라면 다른 것이라도 손님이 내는 돈의 가치에 맞도록 완벽하게 관리해야 되는데 그렇지 않다. 그래서 손님은 한마디로 호구가 된다. 물론 책임은 호구에게도 있다. 잘못된 점을 가릴 기준이 없으니 권리를 위해 너그럽지 않아야할 지점에서 쓸데없이 너그럽고, 그 정반대의 지점에서 쓸데없이 화를 낸다.

*커피는 의외로 멀쩡했다는 것이 나름의 반전.

 by bluexmas | 2013/05/01 10:59 | Tast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at 2013/05/01 11:05 
이가 빠진 정도가 아니라 잘못하면 다칠수도 있을 정도로 깨져있네요…

다른 이야기지만 전 코코브루니 저 큰 잔 무거워서 싫더라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3
네 그렇죠… 여자분들에게는 무거울 수도 있겠네요.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3/05/01 12:45 
사업자 입장에선 저런 컵 교체를 아까워하려나요.. 한국의 사업자들은 독한거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3
독한게 문제일까요, 아니면 게으른게…

 Commented by 아이리스 at 2013/05/01 12:53 
갸또마망인지 마망갸또인지 하는 홍대쪽의 유명한 캬라멜 전문 까페에서의 일이 생각나는군요. 친구들이랑 먹을 캬라멜빙수를 주문했는데 금이 갔던가 이가 빠진 그릇에 내온거에요…처음에 전 몰랐는데 친구가 그걸 발견하고 카운터에 가서 그릇이 금이 갔다(혹은 이가 빠졌다)고 했더니 아주 당당하게 뭐라느냐면, 자기들은 빈티지 컨셉이어서 원래 그렇대요…빈티지랑 금 간 그릇이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ㅎㅎ 여튼 그뒤로 그 가게는 안 가고 있는데, 한국에 웬만한 소문난 곳들이 다 그런 느낌인거 같아요. 외양만 그럴듯하고 내용이 없는, 블루마스님 표현처럼 “이가 빠진” 그런 느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4
오래된 거랑 이가 빠진 거랑은 다른 문제일텐데요^^;;;;

 Commented by 날다람 at 2013/05/01 13:37 
정말 공감이 많이 되는 글이네요… 겉치레에만 급급한 모습… 파는건 커피인데 말이에요. 아니 코코브루니는 케익인가. 근데 케익도 저는 그저그렇던데..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4
프랜차이즈 케이크에 큰 기대를 걸기가 어렵죠…

 Commented by 스물여덟 at 2013/05/01 15:57 
대부분의 내용에 공감하고 불쾌(또는 불편)하셨을 마음이 전달됩니다. 저도 저런 식의 서비스는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고 시정함이 옳다고 봅니다. 그런데 한 문장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아 궁금한 맘에 덧글 남깁니다. “뭔가 반짝거리는 것 같지만 겉치레고, 내용은 없다.”라고 하셨는데 사실 커피집에서는 커피가 내용이고 커피잔이 겉치레지 않나요? 게다가 커피는 의외로 괜찮으셨다고 한걸 보면 커피맛엔 만족 하신것 같아서요..그렇다면 겉치레엔 무심하지만 내용은 차있는 그런 커피집은 아니었나 의문이 듭니다. 제가 잘못 이해한건가요 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4
0점인줄 알았는데 30점이면 기대보다 나은 거지만 그래도 좋은 건 아니겠죠?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3/05/01 20:35 
뭐… 실속이 중요하다거나… 하지만…

또 중국이나 대만에선 그릇에 이빨 빠진 것이 수두룩하지만

고급 식당이나 나름 프리미엄을 자부하는 곳에서는 그런 것 굉장히 깐깐합니다.

서양에서도 마찬가지…

아무리 허름한 식당도 그릇은 이빨이 빠져도 컵만은 완벽합니다.

컵 같은 경우는 손이 닿는 때가 많은데 이가 나간 쪽으로 피부도 나갈 수 있기 때문에 더 더욱…

(서양이나 중국에서 이빨 빠진 그릇을 용납하는 것은 그 사람들 음식이 그릇을 입에 대는 경우가 없기 때문에 그래요.)

그런 점에서 이가 나간게 아니라 정신이 나간 것일수도…

진상 말고 깐깐한 손님이 아차해서 손이나 입술이라도 베이는 경우에는 완전…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02 12:25
네, 정말 정신이 나간 건 아닌가 싶습니다… 괜찮지 않은데 괜찮는다고 믿는 모양이죠. 한 점도 아니고 두 점 모두 그러기도 쉽지 않으니까요.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3/05/02 23:38 
설마 주인이 중국사람이라든가…(농담이예요. ^^;;;;) 전 예전에 번듯한 스테이크집에서 버터나이프 달라고 하니, 매니저가 아웃백스타일 고기용 나이프 쓰라면서, “디어, 우리집엔 버터나이프 없단다.” 라고 조카 가르치는 투로 말하길래 그 이후 절대 안갑니다. 적어도, 미안타고, 준비가 안되었다고 했더라면 더 나았을텐데,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그러니, 참.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5/13 01:02
‘Dear, you don’t know s**t about hospitality…’라고 한 마디 좀 해주시지 그러셨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