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중

여차저차-설명 생략-해서 일본에 와있다. 후쿠오카에서 기차로 80분 정도 떨어진 ‘히타’라는 동네다. 굳이 작은 따옴표 안에 동네 이름을 집어넣는건, 내가 알고 있는게

거의 없기 때문이다. 200년된 사케 양조장을 개수한 레스토랑에서 “일본식 프렌치”를 먹었다. 분명 공항에서 있다고 믿었던 지갑이 오늘 아침 후쿠오카의 작은 호텔 방에서깨어보니 없어서 그 작은 방에서 미약한 폐소공포증을 느끼며 국제전화를 돌려야만했다. 날씨는 그럭저럭 괜찮은데 3년만인가의 일본행에서 음식이 꽤 달다는 것을 새삼 느끼고 있다. 공기가 조용해서 좋다. 이런 공기는 오랜만이다.

 by bluexmas | 2013/04/16 00:40 | Life | 트랙백 | 덧글(6)

 Commented at 2013/04/16 01:2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4/16 01:29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화호 at 2013/04/16 08:10 
저런;;; 지갑 분실 하신 것인지요;; 어떻게 잘 넘기셨나 모르겠습니다. 일본서 즐거운 여행 되시기 바랍니다 🙂

 Commented at 2013/04/16 10:4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3/04/16 22:34 
즐거운 여행하시길~

공기가 조용하단게 주변 소음도 별로 없나봅니다. 서울은 시끄러우니까요. 여행 보따리 기대합니다~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13/04/19 17:32 
지갑을… 큰 일 없으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