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남빵-껍질과 디테일

얼마 전 황남빵에 대한 원고 청탁이 들어와서 얼씨구나 좋다, 당장 주문해다 먹었다. 품질은 차치하더라도 일단 비싼 국산팥을, 그것도 껍질과 2:8 수준의 비율로 많이 쓰면서 개당 800원에 파니 그 ‘가성비’ 좋아하는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래서 딱히 큰 불만은 없지만 그래도 짚어보자면 일단 껍질이 끈적하고 견고하지 못하다. 사진에서도 보이지만 껍질에 군데군데 ‘땜빵’이 나있다. 맛에는 영향을 안미치지만 그래도 완성도가 떨어져 보인다. 먹어보면 두께보다는 배합비, 또는 수분이 문제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그래도 전통 있는 음식인데 디테일에 조금 더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다. 한편 단맛도 포장에 써놓은 문구로 기대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두드러진다. 조금 덜 달아도 좋겠다.

뭐 이렇게 개선을 바라는 구석도 있지만 크게 못마땅하지는 않다. 뭐 결국은 소위 말하는 ‘생과자’고 이웃나라 일본에만 가도 비슷한 게 널리지 않았느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충격과 공포의 단풍빵이나 사실은 다 비슷비슷한 하회탈빵오징어빵대나무빵보다는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 이왕 먹어본 김에 찰보리빵과 추억의 호도과자도 주문해볼까 싶다.

 by bluexmas | 2013/02/23 22:50 | Taste | 트랙백 | 덧글(11)

 Commented by 달산 at 2013/02/23 22:58 
경주에 있는 매장에서 낱개로 사면 먹을 수 있는 ‘따끈따끈’한 황남빵은 식은 후 먹는 것과 또 다른 맛이더라고요.^^

그나저나 경주특산과자로는 황남빵과 찰보리빵 외에도 미소빵…이라고 얼굴무늬수막새 모양의 과자가 요사이 새로이 추가되었습니다. 호두는 그렇다쳐도 블루베리가 들어 있다고 해서 먹어보진 않았지만요.-_-;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3/02/23 22:59 
황남빵과 호도과자 매니아로서…

황남빵은 갓 구워져 나왔을 때 포장하는 것이 아주 좀 그렇더라고요.

물론 따끈할때도 맛있지만 식었을 때가 더 맛있는 것인데

오븐에서 나온 뒤에 식힌 다음 포장했으면 하는 것과

좀 섬세하게 다뤄서 그 땜빵이 없었으면 하는 것이 바램이라면 바램이고…

따뜻한 것을 원하는 분들은 그냥 땜빵 감수해야죠…

식어야 껍질이 안정되는데 뜨거울 때는 포장에 붙어버리니…

호도과자는 천안 학화산방이 원조라고 하고 본점과 지점이 다른 스타일이긴 한데

둘 다 괜찮은 편이긴 하지만 요즘 신예인 코코 호두과자 하고 또 한두집 정도가 학화를 뛰어넘으려고 노력한단 이야기는 들었습니다.

호두과자도 식은 뒤에 맛있어야 정말 맛있는 것이라서 뜨거울때나 간신히 맛있는 휴게소 즉석 호두과자는 좀 에러…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3/02/24 00:05 
맛이 괜찮다곤해도, 명물이라 내놓는 상품이 저렇게 구멍이 난다는 건 참 아니다싶네요..

 Commented by haley at 2013/02/24 00:33 
굉장히 스피디하게 빚어내던데(하나라도 더 팔고자) 그러면 아무래도 땜빵까지 신경쓰진 못하겠죠..@_@..

오징어빵은 말도 안된다 싶습니다만 ㅋㅋㅋ 대나무빵은 한번 맛보고 싶은데요.. ㅎㅎ

 Commented by 랜디리 at 2013/02/24 00:37 
황남빵은, 제가 초등학교 때 집에 있었던 한국 맛집 책에도 나와있을 정도로, 일단 그 전통에 대해서는 인정해 줘야 할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책이 없어진 지 한참 됐지만, 지금도 소위 ‘노포’ 라고 불리는 집들이 그 책에 기재되어 있던 기억이 납니다. 목포의 금메달 식당이라든지).

때문에, 황남빵의 만듦새가 훌륭하지 않다는 점에 대해서는 공감합니다만, 반대로 예전의 음식을 지금까지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스탠다드한 조리법이 바뀌지 않고 이어져 왔다’ 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볼 수 있지도 않을까 싶습니다. 그 당시의 책에서도 ‘비율과 양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안된다’ 하면서 표준조리법을 강조했던 기억이 있구요. 한 마디로 옛날 빵이죠 뭐 -ㅂ-;;

오히려 아쉬운 건, 저 황남빵을 카피해서 만드는 것들이 적어도 몇십 개는 돼 보이는데, 그리고 그 중에서 몇 가지는 먹어보기도 했습니다만, 그들 중에서 황남빵을 능가하는 것들은 보이지 않았던 거였습니다. 노포들이야 단골들의 취향 같은 이유 때문에 자기의 방법을 유지한다고 치더라도, 후발주자들은 적어도 그보다는 훨씬 나은 걸 만들어 낼 환경에 있으니, 오히려 훨씬 나은 2세대 황남빵을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요.

 Commented by 이엘 at 2013/02/24 03:50 
홈페이지 가보니 유통기한이 호두과자보 두배는 기내요 두고먹기에 좀더 낫내요..

그런데 구멍은 좀 대충만든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텐데 개선되면 좋겟내요

 Commented by 삼별초 at 2013/02/24 10:12 
찰보리빵은 식감이 독특해서 (떡같은 느낌이랄까요) 자주 사먹으로 역으로 가게 되는 요즘입니다 ㅎㅎ

고향이 경상도라 한번씩 내려가면 한아름 사오기도 하게 되구요 ^^

 Commented by Blueman at 2013/02/24 10:40 
황남빵~장인이 대를이어 한손두손 반죽해서 만든거아닙니까? 브랜드로 등록되어서 나머지 가게는 경주빵으로 부른다지요?

 Commented by 가호 at 2013/02/24 11:24 
단풍빵……. 제가 진짜 먹고 싶어서 엄마한테 졸라서 사서 한입 베어 물었는데 곰팡이가 들어있더라구요. 하ㅏㅏㅏㅏㅏㅏㅏ ….. 당장가서 돈으로 바꿔왔지만 아직도 참 기분이나쁘네요 ㅋㅋ

 Commented by kamu at 2013/02/24 19:24 
황남빵…맛있죠… 촉촉한 껍데기가 참 맘에 드는데 들러붙는건 저도 맘에 안들더라구요..

 Commented by 따뜻한 표범해표 at 2013/03/29 11:50 
제가 워낙 빵을 좋아해서” 빵”이라는 글자만 봐도 눈이 뿅~

요즘 연꿀빵이라는 빵이 인기가 있더라구요 연근과 마가 들어있다는…좀 생소하죠?

가격은 좀 비싼듯 한데 재료가 좋아서…흔히 먹을수있는 빵과는 좀 다른 빵이더라구요

한번쯤 먹어볼만한거 같아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