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용운반점- 서민음식으로서 짜장면의 한계

인천은 멀지 않지만 멀게 느껴지는 동네라 갈 엄두를 잘 못내는데, 마침 일 때문에 갈 일이 생겨 번사이드님이 포스팅하신 용운반점에서 삼선간짜장을 먹고 왔다. 점심시간을 조금 비껴서 갔는데 손님이 나 혼자였고, 주문을 받고 나서 볶아 시간이 좀 걸렸다(소리가 다 들린다). 새우와 낙지(?) 자잘한 다리가 단백질 건더기의 대부분인데 굉장히 잘 볶았고 부들부들하게 잘 손질한 해삼이 한두쪽 들어있는 짜장은 전반적으로 떨어지는 구석이 하나도 없는 가운데 전혀 걸쭉하지 않은 점이 생각하게 만들었다. 짜장 소스의 걸쭉함은 크게 전분과 지방에서 얻는다고 생각하고, 미리 끓여놓는 일반 짜장은 전자, 물기는 적지만 훨씬 더 뻑뻑한 간짜장은 후자에 기댄다고 아는데 이 소스에는 그 둘 가운데 어느 것도 찾아볼 수 없었다. 어떤 재료에 기댔던 중국 음식에서는 점도에서 비롯되는 texture/mouthfeel도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는데 전혀 찾아볼 수 없어 의도가 궁금했다.

전혀 자극적이지 않은 소스-간도 살짝 싱거운편-에 흠잡을 구석 없는 면, 오랜만에 만난 “튀긴” 계란 등, 7,000원으로는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는 짜장면이지만 한편 그 가격에서는 이 정도가 한계라고 생각하기에 한편 서글퍼지기도 한다. 짜장면이 서민 음식인 것 맞지만 그 틀 안에만 가둬놓는다면 세월 및 여건의 변화 속에서 진화는커녕 유지조차 못하고 하급 음식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짬뽕카페 같은 것들도 있는 현실이니 누군가 짜장 및 그 ‘바리에이션’ 메뉴만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 또한 도전해보았으면 좋겠다. <스바루> 같은 곳에서 가게 전면에 맷돌을 놓고 메밀을 갈아 16,000원짜리 소바를 내놓듯, 비싸게 받되 직접 담근 춘장으로 짜장을 만드는 거다. 자기 음식점을 내기 위해 몇 년 전부터 메주를 뜨고 된장을 담가 준비하는 것처럼 젊은 셰프가 혜성처럼 나타나 이런 걸 하면 참 좋을텐데, 한편 그래봐야 ‘아니 짜장면이 뭐 이렇게 비싸?’라고 생각하는 대다수의 사람들 때문에 망할 확률이 높을테니 생각과 동시에 마음이 아프다. 하지만 못 만든 파스타를 전혀 거리낌 없이 15,000원에 팔고 잘 만든 평양냉면이 11,000원이라면 호텔 식당 등이 아니더라도 그 가격에 좋은 짜장면을 내는 중국집도 필요하다.

* 재료를 손질하는 소리에 괜히 충동을 느껴 군만두도 주문했으나 주문과 동시에 가격(4,000원)을 보고 후회했다. 그 가격이라면 직접 만든 걸 내놓을리 없기 때문이다(물론 바래도 안되고; 손으로 만들었다면 그 가격에 절대 팔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잘 구운/튀긴 맛에 딱히 무리없이 들어가기는 하더라. 이름이 기억 안 나는, 낯선 면도 한 종류 있는게 그것도 궁금하고, 요리나 볶음밥도 궁금하지만 위치를 감안할때 그것만 먹으러 가기는 쉽지 않을듯.

 by bluexmas | 2013/01/08 15:44 | Tast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대건 at 2013/01/08 16:25 
짜장면 가격은 매년 물가 상승 이야기 할 때마다 빠지지 않는 단골 아이템이라,

합당한 가격을 받기는 쉽지 않을 듯 합니다.

그러고보면 말씀하신대로 짬뽕은 뭔가 이런저런 시도들 많이 하고, 짬뽐 전문점도 여러종류 생겼는데,

짜장면은 딱히 그런게 안보이긴 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1/08 23:14
네, 그런 짜장면도 있고 고급스러운 짜장면도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3/01/08 18:46 
아~ 짜장면…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1/08 23:14
이제 귀한 음식입니다 ㅠㅠ

 Commented by 유하 at 2013/01/08 19:54 
튀긴 계란의 비주얼이 혹하네요. 인천이 멀어서 아쉬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1/08 23:15
네, 제가 강서구 사는데 저기까지 거의 두 시간 걸리겠더라고요. 날씨 따뜻해지면 겸사겸사 나들이로 한 번 가보시는 것도^^

 Commented by 늄늄시아 at 2013/01/08 20:40 
짜장면은 춘장을 사용하는 이상 지금 상태의 짜장에서 변화를 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아요. 춘장 대신 두반장을 사용하거나 일본된장을 사용한다거나 할 수는 있겠지만 대부분의 손님등은 그걸 자장면이라고 인정을 안해줄 것 같아요.

왠지 이제는 저물어가는 그런 음식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1/08 23:15
그래서 누군가 좋은 춘장을 만들 수 있으면 그게 돌파구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Commented by costzero at 2013/01/08 21:34 
짜장 정도는 집에서 만들기 쉽습니다.

물론 중국집의 그것과는 사뭇 다른…

전 국수로 짜장면을 만드는데 괜찮더군요.

(그래 이건 그냥 짜장국수일 뿐…)

국수or우동+당근+감자+햄or스팸or고기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1/08 23:16
http://killjoys.egloos.com/3271361 ^^

 Commented by costzero at 2013/01/09 08:21
아 양파 빼먹었네요.

전 저정도까지 정밀한 건 아니고 그냥 중국집보다 낫고 소화 잘되는 수준으로 그치는 것이라.

고기 볶는 건 안합니다.(가난해서 재료비가…스팸은 200그램에 1300원 할인이라.약간만)

전 감자와 당근,양파인데 오뚜기 식당용을 사서 대량으로 해서 3일 연타로 먹은 적도 있긴 합니다만.

(원푸드 완전영양식으로 적절한 듯… 우유한잔하고 삶은 계랸 곁들여서)

오뚜기 카레로도 카레국수 시전은 해봤습니다만 결론이… 1킬로 짜리 구매해서 계속 먹는 건 좀

그렇고 소형으로 다양하게 만들어 먹는게 나을 듯 합니다.

역시 진리는 가루 + 재료인 듯 합니다.(볶는 것도 귀찮아서 전자찜기에 자동 삶기 해서 투하한 역사도)

 Commented by 나녹 at 2013/01/09 08:36 
오오 인천! 한국 들어가면 짜장면은 반드시 먹고 오는데 다음에 도전해야 겠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