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지랄 빙수를 위한 변명

 

우연히 라디오에서 4만원짜리 빙수 이야기를 듣고 바로 신라호텔에 먹으러 갔다. 32,000원에 부가세를 더하면 근 4만원이 맞는 건 맞다. 그러나 하나의 반전이 있는데, 바로 성인 남성 2인분, 여성이라면 3인분도 가능할만큼 양이 많다는 것. 나는 혼자 갔으므로 다 부담을 했지만 만약 나눠 먹는다면 실로 엄청나다고는 할 수 없는 금액이다. 그리고 사진으로 보면 알겠지만, 일단 애플망고의 양이 엄청나다. 두 개를 넣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걸 먹고 다음날 신세계 강남점에서 확인해보았을때 애플 망고는 개당 3만원대 후반이었다. 단가라는 걸 어떻게 계산했는지 모르겠지만 과일의 질을 생각할때 가격 그 자체가 불합리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게다가 빙수 전체를 따져보더라도 맛은 훌륭했다. 주인공인 애플망고는 일단 섬유질이 하나도 없으며, 너무 무르지도 않고 단단하지도 않도록 딱 적당하게 익은 상태였다. 게다가 보통 망고만큼 신맛이 강하지 않은데, 여기에 딸려 나오는 망고 소르베가 그 부족한 신맛을 더해준다. 빙수쪽은 잘 모르는데, 하여간 우유를 얼려서 아주 곱게 갈아 입자가 약간 파코젯 같은 걸로 간 것처럼 알갱이가 아닌 결을 이뤄부드럽고 섬세했다. 여기에 팥을 좀 단단하게 삶아 균형을 더했는데, 아주 살짝 부드럽게 더 삶고 소금을 더했더라면 망고와도 더 잘 어울릴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딱히 큰 문제는 아니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빙수라는 음식 자체가 4만원인 것을 문제 삼는데, 나는 시각이 좀 다르다. 빙수든 뭐든, 4만원일 수도 있고 40만원일 수도 있다. 그게 값어치를 하는지는 일정 기준을 가지고 반드시 따져보아야만 한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일단 비싸기 때문에 욕을 먹어야할 이유는 없다. 비싸지만 돈값 못하는 음식들을 너무 많이 먹어본지라, 오히려 나는 비싸지만 돈값은 하고도 남는 이 빙수가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왔다.

절대적인 금전적 가치를 감안했을때 이 빙수가 비싼 건 맞다. 나도 맛있게 먹었지만 올 여름이 지나기 전에 한 번 더 먹으려면 고민을 해봐야 한다. 하지만 그렇게 비싸다고 해서 이 빙수 자체가 존재해서 안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러기에는 우리 사회의 씀씀이가 너무 커지지 않았나? 물론 나에게는 그 씀씀이 자체를 비난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 다만 거의 모든 상품이 온갖 다양한 가격대로 넓은 선택의 폭을 지니고 있는 현실에서 유독 사람들이 음식에만 보수적인 시각을 견지하는 이유를 이해하기가 쉽지는 않다. 허기를 모면하게 해주는 음식도 의미있지만, 맛을 향한 욕구를 채워주는 음식도 의미있다. 개인적으로는 존재 자체를 문제 삼는 시기는 지났고, 금전적인 가치에 맞는 질을 갖추고 있는지를 따져보는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절대적 값어치로는 먹을만한 음식이 따져보면 얼마나 음식으로써 자격이 없는 경우가 많은지, 지속적인 작업을 하는 블로그들만 보아도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다양화와 함께한 음식의 상향 평준화 작업이 벌어지지 않는 이상, 우리나라 음식의 미래는 없고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소비자에게로 돌아갈 것이다.

한편, 만만하면 음식을 재료별로 분해해서 단가를 따지는 언론의 보도 시각에 문제가 있음을 반드시 짚고 넘어가고 싶다. 그러한 선정주의가 결국은 사람을 소외시키는 결과를 낳기 때문이다. 음식의 가격에는 사람의 노동력부터 가게의 인테리어까지, 수많은 요소가 반영된다. 그걸 모르고 단지 단가만으로 음식의 가격을 산정했다면 무지한 것이고, 알면서도 주의를 끌기 위해 일부러 그랬다면 그런 사람들은 다른 건 몰라도 음식에 관한 기사는 쓸 자격이 없다. 그렇게 따지면 취재행위도 하나하나 분리해 기사별 단가 같은 걸 책정해 보수로 주어야 하는 것인가? ‘공감’이니 ‘위로’니, 심지어는 ‘힐링’같이 병신같은 단어조차 이 시대의 화두인 것처럼 남발해가며 ‘소통’이니 인간 중심의 따뜻한 사회를 읊어대는 분위기에서 정작 사람의 역할을 홀랑 빼놓고 음식의 가격을 논하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정리하겠다. 빙수가 비싼게 문제가 아니다. 빙수가 비싼데 비싼 값을 못하는 게 잘못이다.  앞으로 이런 빙수 같은 음식이 더 많이 나오고 가격 자체가 아닌, 음식 자체가 주는 만족에 대해서 보다 더 많은 담론이 있어야만 한다.

 by bluexmas | 2012/08/17 19:03 | Taste | 트랙백 | 덧글(22)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8/17 19:21 
4만원어치 가치가 있는 빙수네요…물론 망고가 아주 싼 인도나 대만 같은데선 싸겠지만 … 그건 거기 이야기고…아닌 말로 한국 쏘주가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거의 양주값이랑 맞먹는데 그건 어찌 생각하는지?

비싼 만큼 가치가 있으면 되는 것이고…

하긴 남 비싼 것 먹는 것 보니까 배알이 꼴려서 에어리안이 튀어나올 심보라면야 뭐 그런 기사도 쓸 수 있겠죠.

 Commented by 작은고양이 at 2012/08/17 20:21 
애플망고 위에 얹어진 하얀 것도 얼음인가요?빙수 전체 얼음이 저 정도 결을 갖고 있고 + 애플망고의 가격 + 사진만 봐도 많아보이는 양 + 만드는 사람의 인건비만 따져도 비싸다고 뭐라 할 수 없는 빙수인걸요. 혼자만 아니라면 사먹으러 가겠습니다. (찬 걸 많이 못 먹는지라 혼자 먹으러 가면 배탈날까 싶네요;;)마지막 문단의 말에 동의합니다. 빙수가 비싼 게 아니라, 제 값을 못하는 것이 문제지요.

 Commented by 삼별초 at 2012/08/17 19:57 
애플망고만 보더라도 저정도 가격은 합리적…그야말로 가격대비 적절한 돈을 받고 있군요뭐든 비싸다고 하면 자기의 기준을 따지고 덧글을 작성하는 경우가 많아서 말이 많은 세상이죠

 Commented by 애쉬 at 2012/08/17 20:20 
옳으신 말씀이십니다.근데 성인 남성 1인분 분량으로 소분해서 2만원에 팔지 않은 업소는 나름 바이럴마케팅을 한 것 같습니다. 꽤나 지능적이고 영리한 판매 전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ㅎ게다가 고액 장벽을 쳐서 소비자들이 구별된다는 만족감은…. 앞으로 많이 보게 될 마케팅 같네요 ㅋ

소비 양극화의 어두운 면이 우려되는 점은 분명히 있습니다만 이건 업소의 문제라기 보다는 사회의 문제가 영향을 미친 현상이라 봐야겠죠.

빙수가 4만원이네….라는 단세포적 비난은 곱세길 가치가 없다는 점 동의합니다

 Commented by Suzy Q at 2012/08/17 20:00 
저도 애플망고 위의 하얀 것의 정체가 궁금합니다. :)얼마전 미쿡의 대학교 카페테리아에서 접한 식재료들이 왠만한 서울식당에서 쓰는 거보다 낫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첨엔 미쿡은 학생식당 밥값도 만만치 않구나 싶었지만 어느순간 수긍하게 되었다고 할까요. 좋은 재료를 써서 맛있는 음식을 만든다면 가격은 그에 합당하게 받는 게 맞겠지요.

 Commented by 박똘츄 at 2012/08/17 20:45 
생망고 비싼데 4만원할만 하네요ㅎㅎㅎ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8/17 21:25 
위에 하얀 것은 우유를 얼려 대패로 민 것 같습니다.대만이나 일본에서 흔히 쓰던데요.

 Commented by 먹보 at 2012/08/17 22:50 
내면을 알지 못하고 가격으로만 본다면 비싸다고 느낄수 있죠. 보통으로 생각하는 기준에선.언론에선 그렇게 화제를 불러일으키니까요.직접 먹고 말씀해주시니 믿음이 가네요.맛있겠어요. 언제 먹으려갈려나..

 Commented by shaind at 2012/08/17 22:54 
“배의 가치도 모르는 놈은 썩 꺼져!”…라는 대항해시대의 명대사가 생각나네요.

 Commented by 고우켄 at 2012/08/17 22:54 
오홋, 이거 참 괜찮군요. 한번쯤은 먹으러 갈 만한 계절식품인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ewitcher at 2012/08/18 00:27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는.. 호텔쪽을 자주 가는사람들 사이에서는 정말 유명하죠. 너무 잘나가서 다 팔려서 못먹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정말 저 정도의 애플망고양에.. 팥도 따로 주고, 망고 셔벳도 나오고. 호텔만의 서비스와 좋은 분위기까지. 값어치를 한다고 생각해요.

 Commented by 늄늄시아 at 2012/08/18 00:40 
망고가 저렇게나 많이! 으으곧 수술인데 먹고 싶은게 왜 이리 많은지..

 Commented by 나는고양이 at 2012/08/18 00:41 
빙수든 뭐든 비싼게 문제가 아니라, 비싼데 제값을 못하는데 문제가 있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그나저나 저 빙수는 여럿 모아 한번 맛보고 싶네요!

 Commented by  at 2012/08/18 00:56 
우앗 먹고싶다!!!

 Commented by 국사무쌍 at 2012/08/18 04:04 
빙수가 ‘필수품인데 저것만 있는 것’도 아니고 강매하는것도 아니라면4만원은 커녕 40만원, 400만원이라도 문제 없지요.사고싶은 사람이 제 마음대로 사는게 자본주의 아니겠습니까.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12/08/18 13:00 
흔히 말하는 붉은 색 껍질의 망고를 굳이 애플망고라고 또 분류하는건 이유가 있어서겠지만, 그렇다면 저 양은 대략 세 개 정도로 추정됩니다. 제 기억에는 2년전이지만 이마트에서 본 기억으로는 보통 크기 한 개에 5천원이 안 넘더군요. 저건 잘려진 조각 크기로 보아 제법 큰 놈들이니 5천원 이상 하겠네요. 지금 이미 망고 철이 지난걸 감안하면 더 많이 비싸겠지요. 그리고 섬유질이 거의 없다고 하셨는데 씨 쪽은 과감하게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인가봅니다. 그렇다면 4개는 다 썼겠네요.따라서, 제가 대략 산출해본, 오직 망고 만의 재료비는 2만원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다른 재료와 인건비, 신라호텔이라는 ‘으리으리한’ 곳에서라면 32,000원이 딱히 비싸지는 않다고 생각됩니다. 부가세야 알아서 붙는거구요. 서비스 차지도 있었는지는 모르겠네요.노란색 커다란 놈은 금황(‘황금’과 ‘황제’의 조합) 망고라고 하는데, 이건 대략 2배 정도 가격이고 덩치는 2.5배 정도 되니 1개에서 1.5개 정도 되겠네요. 그렇다면 2만원보다는 조금 싸겠지만 그리 많이 차이는 나지 않겠네요. 그런데 이놈은 육질이 훨씬 ‘더 노란색’인데 사진으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맛도 차이가 나구요.

이상 다큐멘터리였습니다.

 Commented by 아롱이 at 2012/08/20 10:25
제가 신라호텔 기사보고 만들어 먹으려고 제주 애플망고 직판 인터넷 쇼핑몰에 가보니 개당 만원 이하가 없었어요 ㅠㅠ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8/20 11:59
금황 망고 중국 발음으로는 진황 망궈는 대만에서도 애플망고에 비해 무게당 가격이 약 절반 정도로 싼 망고지요. 주로 인도 필리핀 동남아에서 많이 재배하고…애플 망고는 진황에 비해 산뜻한 신맛이 있고 조직감이 좀 더 단단한 편인데다 진황이 가진 약간 쿰쿰한 동남아 과일 특유의 냄새가 나지 않아서 일본-한국 사람들이 선호하는 편으로 케이트 망고와 함께 제주도와 일본에서 입식을 시도해서 국산이 나오기도 합니다.

 Commented by Eva at 2012/08/18 23:16 
공감하는 글이에요

 Commented by 봄이와 at 2012/08/19 16:26 
얼마전에 애플망고 진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며…비싸다는건 역시 절대적인 가격만을 놓고 말할 순 없는거죠.호텔은 왠지 으리으리하여 무섭지만, 찾아가보고싶어졌어요.

 Commented by Damon at 2012/08/19 19:24 
과일에 얼음을 얹었네요;

 Commented by 세츠 at 2012/08/20 13:31 
완전 공감합니다. =ㅅ=)乃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