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의 오징어 짬뽕

간만에 라면 하나 먹으려고 홍대에서 당인리를 지나 절두산 성지를 넘어 강변을 걸어 성산대교를 건너 집까지 걸어왔다. 거 참 라면 하나 먹기 힘들다. 물론 정확하게 말하자면 밥까지 먹기는 하지만… 라면:찬밥이 진리인지라, 점심에 해먹은 밥이 차게 식어있으리라 기대하면서 집에 왔는데 밥통 끄는 걸 잊어버려 아홉 시간째 보온이 되어 있었다 ㅠㅠ 라면을 즐기기 위해 꼭 필요한 완벽함에 좀 금이 갔지만, 뭐 그래도 이만하면 괜찮다.

계란이 조금 더 익었어야 하는데 타이밍을 잘못 맞췄다. 여수에서 사온 반건조 홍합을 한 줌 넣고 끓였는데 편의점에서 팔 거라고 생각한 콩나물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원래 편의점에서 콩나물 안 파나?;;; 처음 더치오븐에 끓여봤는데 무거워서 들고 먹을 수 없는데다가 열이 너무 오래 남아 입술을 대기도 만만치 않으므로 라면에는 썩 좋은 조리기구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예전에도 언급한 적 있는 것 같은데 요즘 면발은 타피오카 가루로 만드는 변성전분을 넣어 예전보다 덜 붇는다).

사실 새벽에 먹는 라면이라면(‘ㅅ’) 왠지 이런 상황인게 더 맞는 것 같다. 자-알 먹었다. 다음 라면은 적어도 한 달 뒤.

 by bluexmas | 2012/05/27 02:34 | Taste | 트랙백 | 덧글(22)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2/05/27 02:37 
편의점 입지마다 판매품목이 좀 다르더군요. 오피스텔 여럿 있는 편의점매장은 콩나물도 팝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7
네 콩나물 없으니 많이 아쉽던데요;;;

 Commented by petal ♧ at 2012/05/27 02:41 
염장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7
성공 ^__^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27 03:06 
네 편의점들이 상권마다 필요한 상품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햐 운용한다네요 유흥가에선 대형 인형이 잘 팔리고 오피스텔 밀집구역에선 햇반과 반찬이 잘 나간다네요

 Commented by 이녀니 at 2012/05/27 10:47
대체 대형 인형을 뭐에 쓰는 걸까요… 큰 곰인형따위 뭐 몇십만원도 안나갈텐데…

의외로 외로움을 많이타는 유흥가 종사자들을 위한건가…

하긴 편의점에 명품백 있으면 그건 그거 나름대로 웃기겠네요…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27 12:24
말씀하신 선물용인지 귀가길의 죄책감 경감용 선물일지 혹은 둘 다 일지는 알지못하겠네요^^;;;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8
대형 인형이라… 멋집니다;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27 03:07 
더차오븐은 조리 끝나면 음식을 얼른 덜어내고 닦아서 말리는게 좋지않나요? 시즈닝 하던가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8
에나멜 코팅된 더치 오븐은 괜찮습니다~

 Commented by 애쉬 at 2012/06/02 13:29
그런 문명의 이기가;;; (털썩;; 난 원시인이였어)

…물려줄 물건은 못되는군요 -ㅂ- 근데 쓰긴 확실히 편하겠어요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27 03:09 
국물 맛은 반건 홍합보다 재래식으로 잘 말린 홍합이 더 좋네요 적당히 자르면 불리지않고 찬물에 끓여 라면 조리 가능합니다^^

저도 땡기는데 참아야겠네요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8
네 다음엔 곰소의 단골 건어물집에서 공수를…^^

 Commented by 애쉬 at 2012/06/02 13:31
오오…단골 건어물집….훌륭한 재산이십니다. +_+)

기름집과 된장집 건어물집은 정말 단골이 필요합니다…. 응? 그러고 보니 많이 필요한걸요 쌀집, 소금집, 젓갈집…..ㅎ

 Commented by 나녹 at 2012/05/27 12:31 
계란이야 그렇다쳐도 9시간 보온 뼈아프네요. 저는 오늘 점심에 우동 한사발 했지요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9
잘 뽑은 우동 먹고 싶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나는고양이 at 2012/05/27 21:58 
간밤에 확인하면 안되는 포스팅이었어요. 사진부터 글까지 어쩜 이리도 맛깔나답니까 ;ㅅ;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9
라면은 역시 늦은 밤에 먹어야 제맛입니다;;;

 Commented at 2012/05/27 23:2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9
드셨어요?

 Commented by absentia at 2012/05/28 00:29 
으아, 라면이다……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6/02 13:29
많이 드시기 어렵죠? ㅠㅠ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