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따오 순생-깨끗하다 못해 밋밋한 맥주

간만에 맥주를 마실까 이마트 주류 진열대를 기웃거리다가 눈에 뜨이길래 집어왔다. 큰 병에 삼천원 대의 가격 또한 역시 무시할 수 없었고. ‘싼 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요즘엔 정말 잘 들어맞지만 ‘예외없는 규칙은 없다’고, 칭따오 맥주만큼이나 예외인 것도 없다.

이름도 그렇고 보다 더 깨끗한 맛을 지닌 칭따오라는 점을 부각시키려고 하는 것 같은데, 이 맥주는 안타깝게도 깨끗하게 못해 밍밍하다. 결코 문제가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지만 보통 칭따오는 특유의 뭉근한 쌀맛이 도드라지거나 목으로 넘어갈때 살짝 걸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 맥주는 그러한 단점 아닌 단점을 거의 느낄 수 없다 못해 차라리 밋밋하기까지 하다. 그제서야 딱지를 확인해보니 4.3도. 보다 더 가볍게 마실 수 있어 젊은 세대나 여성층을 겨냥하고 들여온 것이라는 생각은 드는데, 이 정도의 표정이라면 칭따오와는 찰떡 궁합일 수 밖에 없는 중국음식에도 버티지 못할 것 같다. 보통의 칭따오에 아무런 불만이 없으므로 나는 그냥 통과해도 될 듯. 취향은 아닐지언정 잘 만든 맥주라는 생각은 들어, 마시면서 ‘국산 맥주는 아직도 거기에서 뭐하고 계셔?’라는 생각은 지울 수 없다. 이거 큰 병에 삼천원 대라면 애국자라도 국산맥주 마시기 어려울 것 같다. 국산 맥주는 언제나 걱정된다. 야구팀 로고 찍어서 잘 팔겠지만.

 by bluexmas | 2012/05/16 10:27 | Taste | 트랙백 | 덧글(16)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16 10:54 

역시 세금 때문일까요? 국산맥주는 폭탄주 부품일 뿐. . .이라며 비하하시는 분이 계시는데도 반박할 말을 찾기 힘들더군요^^;;;

밍밍한 한국맥주를 벤치마킹한 맥주는 아니겠지요? ㅎ

애쉬는 칭따오 연하게 올라오는 향신료 향 한가닥이 매력적이데요^^

국산 맥주는 원재료 수율이 높은 편인걸까요? 즉 같은 량은보리로 더 많은 맥주를 만들어 맛이 이리 연할까요?

모 맥주의 차가운 온도를 강조한 마케팅 이후 더 형편없어진 것 같다고도 하시더군요. 빈약한 맛은 가려지고 그냥 찬 맛으로 목을 축이는 아이스바 같은 존재가 되어버린 것이라고. . .

맥주에서 온도 마케팅은 발효온도에 관한 것이여야할 텐데 이게 마시는 온도로 치환 되 버린게 에러인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5

애쉬님은 블로그 안 하세요?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22 01:59

네^^;;; 댓글로 하고있어요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5/16 11:23 

국산 맥주의 보리 비율이나 호프 비율 가지고는 일본만 가더라도

맥주라는 이름으로 팔수 없어서 발포주라는 이름으로…

독일 맥주법에 의거하자면 맥주의 ㅁ 자도 쓸 수 없는 술이 되겠죠.

칭타오는 조금 하드한 맛이라서 중국 음식의 기름진 맛을 씻어낼 수 있는 편인데

(그래도 독일이나 체코의 와일드 한 맛보다는 순하다고 느껴 지더라는,,,)

그 강점이 사라지면 진짜 맥주 풍미 음료수…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16 14:00

ㅇㅅㅇ;;

짐작은 했지만 맥즙부터 심히 다른거군요;;;;

역시 수입맥주의 묵직한 맛 ㅡ 흡사 빵을 베어문듯 ㅡ 은 이런 넘사벽 너머에 있었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5

네 우리나라 맥주는 그냥 잘 만들고 싶은 생각이 없으니까요.
 Commented by 나녹 at 2012/05/16 12:08 

볼때마다 궁금하면서도 아직 마셔보질 못했는데 리뷰 감사합니다 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6

네 뭐 그냥 브루클린 거시기 이런 거 많이 드세요^^
 Commented by 대건 at 2012/05/16 12:22 

칭따오는 양꼬치 먹을 때만 먹게 되더라구요. ㅎㅎㅎ.

병도 크고, 맛도 좋고, 가격도 좋고 말이죠.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16 14:01

듣고보니 저도 양고기 먹을 때만 먹고있네요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6

저는 중국음식에는 언제나 칭따오… 근데 옛날 중국집들은 칭따오 잘 안 들여놓더라구요. 물어보니 국산과 가격차이가 나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이네스 at 2012/05/16 21:29 

칭따오가 더 맹하면 그건 물이지요.

국산맥주야 다들 해탈하고 먹는듯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6

칭따오가 맹한가요?
 Commented by 이네스 at 2012/05/22 11:51

선호맥주가 밀맥주나 흑맥주 계열이라 제입엔 맹하더라고요.
 Commented by 푸른 at 2012/05/19 06:33 

필스너나 독일식 라거에 익숙하신 분들께는

밋밋하게 느껴질 수 있는 맥주임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보리향도 거의없고 너무 깔끔해서 내가 뭘마신거지 하는 생각이 남더군요.

어떤면에서는 예전에 마셔본 대동강 맥주의 깔끔하게 떨어지는 뒷맛이 생각났는데

샴페인처럼 톡쏘면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기에

강구막회의 음식들과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22 01:19

강구막회를 말씀하시는 것도 그렇고, 블로그의 포스팅을 보니 어쩌면 저와 안면이 있는 분이실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동강은 극단적으로 단순하게 말하면 ‘도수가 높은 칭따오’라고 생각하고 있어서, 향이나 깔끔함은 그렇더라도 도수가 낮아 어떨지 잘 모르겠습니다. 말씀하시니 사들고 가서 확인해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