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치즈와 요거트-너무 싱겁고 너무 달고

전라도 쪽으로 취재갔더니 휴계소마다 임실치즈를 팔길래, 안 먹어봤던 걸 사왔다. 둘 다 가장 기본적인 치즈라고 할 수 있는 Queso Blanco. 우유에서 유청을 분리해서 눌러 물기를 빼 만들고, 숙성은 시키지 않았다. 왼쪽 건 산양젖을 좀 섞었다고. 어쨌든 결과는 실망. 다른 것 다 제쳐두더라도 너무 싱거워서 아무 맛도 나지 않는다. 냉장이 잘 된 현대에 저 먼 옛날 아무 것도 없던 시절의 저장성을 추구하기 위해 소금을 왕창 쓸 필요는 없겠지만 맛이 없다 못해 거의 고무 느낌이 나도록 맹숭맹숭하다면 음식 자체에 대한 기본 개념을 잘못 잡고 접근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둘 모두 200g에 5~6,000원대. 1/3의 가격에 코스트코에서 그래도 멀쩡한 수준의 덩어리 치즈를 살 수 있는 현실에서, 이런 우리나라 치즈는 어떤 틈새를 노리고 만드는 것인지 궁금해질 수 밖에 없다.

한편 요거트는 우리나라 발효유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신맛을 지우기 위해 엄청나게 달다. 그나마 설탕을 쓴 건 다행이지만 요거트에서 기대하는 상큼한 신맛 같은 건 전혀 기대할 수 없다. 어떤 건 너무 싱겁고 또 어떤 건 너무 달다. 입맛이라는 것을 따져본다고 해도 어떤 기준점이 있을 것 같은데 모두 너무 극단이라 감을 잡을 수가 없다. 짜면 건강에 나쁘니까 아무 맛도 안 나게 만든다면 요거트도 설탕 안 넣고 만들어야 되는 거 아닌가?

 by bluexmas | 2012/05/03 12:00 | Taste | 트랙백 | 핑백(1) | 덧글(10)

 Linked at The Note of Thir.. at 2012/05/04 11:51

… 어제 글에서 언급한, 싱거운 치즈를 어떻게 먹을까 고민하다가 파스타 샐러드를 만들었다. 마침 인터넷을 통해 산 괜찮은 토마토도 있던 상황. 토마토를 썰고 마늘을 갈아, 소금을 뿌려 잘 섞는다 … more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5/03 12:18 
200그램에 5-6000원대라면 조금 비싼 가격 아닌가요?

그것도 숙성치즈나 하드치즈도 아닌 커티지 치즈인데 말이죠.

그리고 퀘소 블랑코는 소젖으로 만드는 것인데 포장지에는 왠 얌생이들이?

고무느낌이 난다면 그것도 이상하고요.

페타보다 약간 하드한 느낌이 나는 소프트 치즈일 뿐인데 구워 먹는 치즈라는 것도 이상하고…

제가 치즈를 잘 모르니 그렇다 그러면 그런 줄 알아야 하겠지만 저건 좀…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04 01:37
많이 비싸지요. 물론 우유가 농축되는 것이니 그렇다 치지만요…

그 치즈는 산양젖을 더했다고 합니다. 글에 덧붙여 놓았어요. 고무 느낌이 나는 건 소금 간을 너무 안해 별 느낌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고, 또 지방을 너무 빼서 그럴 수도 있겠죠.

아직 과도기인데 정확하게 치즈를 이해하고 만드는 느낌이 잘 안 듭니다.

 Commented by 애쉬 at 2012/05/03 13:07 
겁은 주셨지만…일단 찾아서 먹어보고는 싶네요^^;;;;

얼마나 심심하셨으면 …저리 평을 하셨을까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04 01:38
사람들이 많이 찾아주면 좋겠죠. 저도 기회 닿을때마다 먹으려 하는데 이런 경우가 아니면 찾아 주문은 안하게 됩니다.

 Commented by 루아 at 2012/05/03 14:03 
치즈 쪽은 소비자 반응에 따라 바뀔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데… 요거트 쪽은 그쪽 업계 고질병이니 안되겠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04 01:38
네 그런 요거트라면 안 먹느니만 못하죠.

 Commented by 루이 at 2012/05/03 19:30 
사진 오른쪽은 처음 보고 제가 좋아하는 할루미 치즈 비슷한 걸 만들었나 싶었습니다. 고무 느낌이라니, 짭잘하기만 하면 딱인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04 01:38
할루미와 비슷합니다. 구워 먹을 수 있을 것도 같은데 너무 싱거워요.

 Commented by 치다 at 2012/05/03 20:36 
시큼한 요거트가 먹고싶어서 일본갔을때 시큼한 풀레인 요거트를 사와서 베이스(?)로 요거트룰 시도해봤는데 어떤 처리가 되있었는지 발효가 되지 않더라고요. 요즘은 불가리스 무지방으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5/04 01:39
파는 요거트로 마음에 드는 걸 만들어본 적이 없어서 이젠 거의 안 먹거나 그냥 덴마트 플레인을 사서 먹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