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댓국에 소주 두 병

바쁜 일들을 지나보내고 나면 뿌듯해야 하는데 나는 기분이 나빠진다. 어제도 그랬다. 고통스러운 기간을 며칠 보냈는데, 그 기간이 왜 고통스러울 수 밖에 없을까 생각하니 화가 나는 것 같다. 밤을 새운 다음에는 잠을 자야 되는데 미룰 수 없는 약속이 있어 책상에 앉아 일하던 그대로 집을 나섰다. 한 번 돌아다니기 시작하니 관성이 붙어 집 쪽으로 발걸음을 옮기기가 어려웠다. 결국 거의 다 와서는 우회, 선유도에서 순대국을 놓고 소주를 마셨다. 한 병만 마셔야 하는데 두 병째를 따서, 반 병은 식당 사장에게 떠넘기고 나머지를 싹싹 비운 뒤에서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소주를 거의 마시지 않지만 마시는 날마다 십여 년전 모 대기업 입사 오리엔테이션에서 만났던 인사과 직원이 생각난다. 그는 ‘야근하고 한 잔 마시는 소주가 인생의 낙’이라는 식으로 말했다. 그때 나는 그를 이해하지 못했다. 술 말고 다른 건 없을까, 소주 말고 다른 술은 없을까. 십년도 훨씬 더 지나고서야 나는 그를 이해한다. 그렇게 밖에 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이제서야 알았다. 나는 어렸고 또 그래서 부족했다. 그래서 그에게 미안하다. 소주를 마실때마다 그에게 미안하다. 그래서 소주를 잘 마시지 않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때 그는 과장쯤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조직에서 살아남았다면 이사쯤은 되지 않았을까. 어쨌든,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집 앞 수퍼에서 돼지바를 사먹고는 술김에 봉지를 아무데나 버렸다. 부끄러웠다. 나는 참으로 돼지같은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것도 부끄러웠다.

 by bluexmas | 2012/03/07 10:02 | Lif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애쉬 at 2012/03/07 10:24 
뭔가 위로를 해드리고 싶은 글이네요

쓸쓸한 내용이지만 담백한 문장에 맛있게 읽어내려왔습니다.

어른의 맛이 나네요

기운내세요 bxm님 :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7
앗 위로해주실 필요는 없습니다. 글인데요.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2/03/07 10:40 
제가 식단조절을 시작하는날에… 강렬한 유혹의 사진이군요…

식단 조절이 끝나면 얼굴한번 보시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7
저도 식단조절 해야합니다 ㅠㅠㅠ

 Commented at 2012/03/07 12:3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8
쓰고 있는데 너무 힘드네요. 원래 그렇게 힘든게 맞나요, 아니면 연습이 덜 되어서 그런 건가요? 궁금하더라구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12/03/07 12:35 
잘 읽었습니다. ‘like’가 없어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8
오래된 스킨이라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ㅠㅠ

 Commented at 2012/03/07 22:4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8
선짓국 맛있는데 소개시켜주세요^^

 Commented at 2012/03/08 00:4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3/13 22:38
술김에 지갑만 안 버리면 됩니다. 제가 알고 보면 어른이라서요… 불혹이 낼 모레…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