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의 나날들

유행어, 특히 약어는 더더욱 쓰고 싶지 않은데 이 ‘멘붕’이라는 단어는 이상하게 입에 착착 붙는다. ‘ㅜ’때문인가. ‘웅’,’붕’ 등등으로 끝나는 단어는 어째 그 느낌이 좋다. 연착륙하는 안정감 또는 푸근한 느낌. ‘붕붕’도 있고, 또 ‘대륙붕’은 어떤가. ‘붕붕’이 ‘멘붕’을 겪다가 ‘대륙붕’으로 떠나는 자아 찾기 여행…

음, 아직 술이 덜 깼군. 그래도 ‘이기붕’까지는 안갔으니 만취는 아닌 듯.

하여간 너무 바빠서 몸과 마음이 동시에 닳는 기간을 보냈더니 멘붕의 위기가 찾아오길래 며칠 필사적으로 자기방어하느라 애먹었다. 하루 반 동안 일어나지 못하다가, 어제 오후에 간신히 일어나 운동하고 목욕탕을 들른 뒤 밖에 나가 홀로 회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1차는 순댓국에 소주로 저녁, 2차는 커피, 3차는 독주. 오십 몇 도짜리 술을 마시고 새벽 두 시에 들어와 비비적대다가 잤다. 아침에 일어나니 술기운에 좀 버겁지만 일단 멘붕의 위기는 벗어난 것 같다. 또 다시 달려보자. 자영업자에게 멘붕이란 사치와도 같다.

*아, 한참 트위터에 ‘책 이름에 멘붕 붙이기’가 유행이길래, 내 손을 거친 책들에 멘붕 붙이기를 해보았더랬다.

1. 멘붕을 지나가다 / 일상을 멘붕하다

– 전자가 좋은데 후자가 지닌 아우라도 만만치 않다.

2. 모든 것을 멘붕한 남자 / 모든 멘붕을 먹어본 남자

– ……(모든 음식을 먹어본 멘붕;;;;)

3. 멘붕하지 않아 / 완벽하지 멘붕

– 후자는 좀… 멘붕의 분위기가 너무 짙다.

 by bluexmas | 2012/02/16 11:09 | Life | 트랙백 | 덧글(25)

 Commented by 화호 at 2012/02/16 11:28 
2번에서 이겨낼 수 없는 멘붕의 스멜을 느꼈습니다…..

블루크리스마스(? 블루마스 님이라고 읽어야 하나요 ^^?;) 님의 글제목이 멘붕인 것을 보고 유행어를 쓰시는 것에 대해 위화감과 놀라움에 냅다 클릭했습니다 와하하. 멘붕, 저도 입에 감겨 종종 쓰는 단어입죠(..) 요즘 유행어들은 기발한 것이 많다고 새삼 느낍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5
멘붕에 스멜을 붙여놓으니 참으로 그럴싸한 짝인데요? 저는 신조어나 유행어 글로는 쓰고 싶지 않은데 그래도 멘붕에게는 정말 멘붕의 포스가 있습니다.

 Commented by dhsi at 2012/02/16 11:29 
ㅋㅋㅋㅋㅋ책 제목 바꾼 거 보고 큭큭 웃었어요ㅋㅋ 적당한 취기는 사람을 자유롭게 풀어놓는가 봐요! 붕붕이 멘붕을 겪다 대륙붕으로 떠나는 자아찾기 여행책을 쓰시면 꼭 읽어보고 싶습니다!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6
아침에는 술 다 깼는데요… 아랫분이 붕가붕가 말씀하셔서 그것까지 곁들이는 시나리오를 생각했는데 너무 좀 그래서요… 흠흠.

 Commented by 세츠 at 2012/02/16 11:47 
이기붕에서 빵~!! 터지고 갑니다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6
빵~!!터지면 안되고 붕~!! 터져야 합니다. 멘붕에는 붕 하고 터져야죠.

 Commented by 애쉬 at 2012/02/16 11:49 
‘멘붕하는 븅맨’ 같은 건 어때요? (근데…주제가 뭐지 이 타이틀 ㅋㅋ)

저는 스와트 팀 건물 진입하면서 Man down! Man down!!(아군이 공격당해 쓰러졌다!…는 경찰 용어(?)

하는 다급한 무전기 소리 톤으로 멘붕! 멘붕! 하는 거 같이 들려요^^;;;

발음이 입에 감기나봅니다. 지하철에서도 쓰는 분들 많이 보네요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6
줄여서 멘븅맨 하시면 되겠네요.

 Commented by 하루 at 2012/02/16 12:00 
일상을 멘붕하다에서 빵 터졌어요.

멘붕 누가 만들었는지 참 잘 만든 것 같아요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7
일상을 멘붕하다니 그 얼마나 멘붕한 상황인가요…

 Commented by 르혼 at 2012/02/16 15:08 
멘붕이 결혼했다.

부러진 멘붕.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7
멘붕웨이.

 Commented by 애쉬 at 2012/02/18 08:17
의미를 알 수 없지만. . . . 멋있네요 ㅋㅋ 세 단어 다 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22 01:36
요즘 마이웨이라는 영화가 개봉되었다고 해서요…;;

 Commented by renaine at 2012/02/16 22:15 
나는 멘붕이로소이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멘붕

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8
거 참 멘붕의 가능성이 참 멘붕무진하죠?

 Commented by 조나쓰 at 2012/02/17 09:47 
교과서에 나오는 멘붕

근데, 붕이 앞에 들어가도 느낌이 좋아요, 가령 붕가붕가라든지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8
네 그게 참 붕가붕가는 왠지 민감한 느낌이에요;;;

 Commented by 문선희 at 2012/02/17 10:51 
1- 전자가 좋은데 후자가 지닌 아우라도 만만치 않..습니다.(멘붕의 아우라에 모르던 뜻을 찾아본;;)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8
후자가 지닌 아우라는 정말 파괴, 아니 붕괴력이 있네요.

 Commented at 2012/02/17 19:0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9
저도 멘붕을 좋아하는 저 자신이 웃깁니다;;;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2/02/17 19:59 
멘붕…이런 말도 쓰시나요.ㅋㅋ

저는 혼멘입니다.혼란한 멘탈.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2/18 02:59
아닙니다. 그게 바로 멘붕입니다.

 Commented by jamie at 2012/04/04 22:02 
‘멘붕이라는 단어가 생기면서 우리의 멘탈은 더 약해졌다’고 생각됩니다. 오늘의 추천글로 들어와서 뭔가 계속 읽고 갑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