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터지는 빵 이름

홍대 ‘토끼의 지혜’ 바로 근처에 카페인지 빵집이 생겨서 들어가보았다. 원래 그 자리에는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저온조리 삼겹살 같은 걸 내놓는데 아무 것도 모르지만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분자요리’ 운운하는 레스토랑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어쨌든, 처음 예상과는 달리 빵을 구워 파는 것 같지도 않고 파는 것도 (예상했던 것처럼) 별 볼 일 없어 그냥 나오려는데 이 빵의 이름이 나의 눈길을 끌었다. 처음보았을 때는 충격에 내 눈을 믿을 수 없어 며칠 뒤 다시 가보았는데 여전히 마찬가지였다. 충격에 온몸을 떨어 사진도 흔들렸다. 더 웃긴 건 다른 빵 이름들은 ‘비교적(‘저린’사과를 넣은 빵… 아니 사과들끼리 서로 팔베개해줬나 저리게?-_-;;;)’ 멀쩡하더라고. 차라리 속편하게 우리말로 ‘우유식빵’이라고 쓰면 별 문제 없을텐데 괜히 있어보이려고 원어 이름을 가져다 쓰다가 긁어 부스럼 만든 격은 아닌가 싶었다.

어차피 가지도 않을 빵집의 멍청한 빵 이름 하나 가지고 난리법석을 떨고 싶지는 않은데, 저런 걸 보면 결국 대부분의 음식은 스타일의 소비하는 목적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할 수 밖에 없다. 누가 주인인지는 모르겠지만 주인부터 저 글씨를 쓴 장본인까지, 가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빵을 먹어본 적이 없거나 디테일에는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다는 걸 보여준다. 사실 그래도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어차피 사람들은 부지런히 가서 돈을 써주고, 오늘도 뭔가 있는 걸 먹은 양 포스팅들을 해댈테니까. 굴러다니는 팜플렛을 보니 무슨 외식컨설팅 회사의 ‘작품’인 것 같은데 그들이 하는 일이라는 게 결국은 이런 식으로 적당한 스타일을 만들어 파는 것일테고.

이런 것들이 많아질 수록 진짜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노력은 뒷전으로 밀리고, 결국 그 손해는 고스란히 돈을 쓰는 사람의 몫으로 돌아간다. 하긴 가짜를 양산해내는 대부분이 자신이 진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현실이니 뭐 가짜진짜 구분하는 게 무슨 의미인가 싶지만.

 by bluexmas | 2012/01/19 14:28 | Taste | 트랙백 | 덧글(21)

 Commented at 2012/01/19 14: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유우롱 at 2012/01/19 14:47 
사진이 흔들린 탓에 아래 영어가 안보여서, 판 아우 레이드가 뭐지?? 계속 쳐다보고 있었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으앙ㅋㅋㅋㅋㅋ

 Commented by used-P at 2012/01/19 15:03 
아기궁뎅이빵, 뭐 그런거 생각했었어요.

설마, Pain au Lait 입니까?

 Commented by black at 2012/01/19 15:12 
스크롤 주륵 내리면서 대충 흘낏 봤을 때 팥 아우 xx 뭐 이렇게만 봐서,

뭐 설명 가득한 동화식 작명인가? 생각했는데….

이건 따우스레스자우르스(Tous les Jours,뚜레쥬르)에 이은 또 하나의 문화충격 -_-…

 Commented by JyuRing at 2012/01/19 15:24 
전 뭐 아우랑 레이드 돌았단 얘긴줄 알았네요ㅋㅋㅋㅋㅋ

게다가 식빵이면 뺑오레도 아닌데(……)

 Commented by Maria at 2012/01/19 15:29 
………………….아 머리야

 Commented at 2012/01/19 15:3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renaine at 2012/01/19 16:44 
Pain을 파인으로 안 쓴 게 오히려 신기한데요.

 Commented by 이네스 at 2012/01/19 16:50 
으아아앜. 맙소사군요.

 Commented at 2012/01/19 17:2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현재진행형 at 2012/01/19 17:45 
………….=_=;;;;;;;;;; 요즘 구글은 단어를 읽어주기도 하던데;;;;;;

 Commented by 꿀우유 at 2012/01/19 19:11 
내부에 적이 있는가보네요….. 그저 신기할 따름-

 Commented by 푸른별출장자 at 2012/01/19 19:29 
저런 식으로 프랑스 말로 이름 붙여 놓으면

무엇인가 럭셔리하고 엘레간트 하고

에스프리를 흔들어 놓을 똘레랑스가 느껴지나 보죠 뭐…

 Commented by 모노케로 at 2012/01/19 20:14 
팥아우와 함께도는 레이드 ㅇㅇ

 Commented by Nio at 2012/01/19 20:22 
속 빈 강정… 이란 것이군요

 Commented by 死海文書 at 2012/01/19 21:09 
어쩐지 레이드 뛰고 싶어지는군요.

 Commented by 누리숲 at 2012/01/19 21:19 
웃길라고 이러는건 아니겠죠;; 인터넷서 검색만했어도 이 지경은 아닐텐데

 Commented by 크리슈나 at 2012/01/19 23:38 
….아…. 저 이거 알아요! 저희집에 있어요! 가 아니라 밑에 리플들 보고 이해했어요

뭐가 문제인지 사진을 한참봐도 글씨가 잘 안보여서요…

근데 사실 글씨가 잘 보였어도 제가 까막눈이라 몰랐을 거에요ㅠㅠㅋㅋ 웃는게 웃는게 아니군요. 세상엔 저 같은 사람이 많군요. 다행한 것은 저는 빵가게를 경영하지 않는다는거지만…ㅋㅋ

 Commented by 몽몽이 at 2012/01/20 00:21 
저 가게 사장님은 ‘찐빵’이나 ‘왕만두’도 프랑스 말로 써 주실 수 있을까요? ㅎㅎ

 Commented by 푸디 at 2012/01/20 09:10 
이, 이런 빵빠레보다 못한 사람들 같으니라고 -_-

 Commented by  at 2012/01/20 22:49 
아, 성지순례 가고 싶어지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