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잡담

1. 연남동에서 돼지국밥으로 늦은 저녁을 먹었는데, 채 열 명이 안되는 남자들이 회식을 하고 있었다. 그 가운데 술에 가장 많이 취해서 가장 목소리 큰 남자가, 내가 밥을 먹는 채 십분도 안 되는 시간 동안 했던 얘기들:

-(무슨 일을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손님이 “지랄”을 해서 쌍욕을 해줬다

– 술을 마시러 갔는데 “오줌” 한 번, “똥” 한 번 싸는 사이 양주가 각각 한 병씩 없어져서 병을 깨들고 난리를 쳤는데 그 깨진 병 위로 미끄러졌다

– 담배를 한 대 피우고 오는 오더니 건너편에 앉은 남자에게 “너 생일 언제야, 76이지?”를 한 다섯 번 되풀이하다가 그 남자가 “75 3월인데”라고 대답하자 바로 “형님”이라 부르며 소주를 한 잔 따랐다. 자기는 75 8월 생이라며.

거 참 밥맛 돋데.

2. 아주 미약하나마 권투 자세가 잡혀서 조금 더 열심히 해 보고자 이틀 연속으로 가는 등, 최소 주 4일을 목표로 운동을 했더니 오른발에 문제가 생겨서 오늘은 쉬어야만 했다. 관장은 요즘 자리에 잘 없고 어린 코치들이 늘 있는데 어떻게 사람을 뽑는지 다들 싹싹하고 친절하며, 설명도 잘 해준다. 어린 세대들은 이런가.

3. 얼마나 오랫동안 할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당분간 시장에서 먹을 거리를 사오기로 했다. 요즘이 단감이랑 귤 철인데 집 앞 가게는 물론 마트에서조차 파는 게 너무 맛이 없어 내린 일종의 특단의 조치. 물론 배우기 위한 것도 있고, 요즘 읽고 있는 책들을 비롯 여러 정보를 검토해가며 내 식생활과 건강의 문제를 따져 보고 나서 해보기로 한 시도이다. 목표는 일주일에 한 번 청량리 청과물 시장에 가는 것. 주차 문제를 걱정했는데 500m 떨어진 사거리에 홈#러스가 있어 대박. 어차피 우유 등등은 마트에서 사야 되니까 이래저래 ‘원스톱’이나 다름 없다. 알고 보니 내가 살았던 마장동과 기껏해야 한두블럭 밖에 안 떨어진 동넨데 살때는 왜 잘 몰랐는지 그걸 모르겠다. 어쨌든 이것저것, 손에 들 수 없을때까지 사와서 따져보니 평소 마트에서 쓰는 것의 절반~2/3수준을 쓴 것 같다. 비록 잠깐이었지만 다녀보니 좋고 나쁜 물건이나 가게 등이 어렴풋이나마 보였다. 목표였던 단감과 귤은 둘 모두 동네에서 사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다만, 지나가다가 “아직도 A급 과일은 안 나왔네’라는 어떤 아저씨의 말을 들었는데 진짜 그런 건지 궁금했다. 잔뜩 싣고 집에 오면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이건 정말 나같이 회사 안 다니는 사람이나 겨우 가능할까 말까한 일이었다.

3-1. 통영에서 할머니한테 샀던 그 표고버섯이 어쩌면 국산이 아닐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

4. 정해진 답만 필요로 하는 것도 문제지만 그 답을 줘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정말 큰 문제다. 음식도 갈수록 가공-processed-된 것만을 찾듯 지식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은 답, 십분 양보한다고 쳐도 요약본만을 찾는다. 그리고는 이해를 못해서 그걸 그냥 외운다. 긴 얘긴데 생각이 정리 안 되었으니 일단 여기까지만 쓰겠다. 아, 한 마디만 덧붙이자. 오랜 시간이 걸려서 쌓은 노하우를 공짜로 먹을 생각은 좀 안 했으면 좋겠다. 줘도 이해 못할 거라면 더더욱. 공부는 ‘스펙’을 쌓아 좋은 회사 취직시켜주는 것들에만 필요한 게 아니다. 모르고 살다가 죽는데에 대한 아쉬움이나 갈증 같은 건 없나?

5. 어떤 경우에는 침묵이 최선의 친절이다.

 by bluexmas | 2012/01/14 00:15 | Lif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2/01/14 00:26 
1. 분위기가 떨어지는 가운데서의 식사였군요. 맛과 관계없이 그런 류 식당에 소주파 아저씨들 모임하면 전 다음을 기약합니다..

3. 재래시장에서 흔히 접하는 일인데, 원산지표기를 신뢰하기가 좀 어렵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16 12:30
아저씨도 아니고 다 또래더라구요. 중국산은 참 사기가 망설여집니다.

 Commented by 1030AM at 2012/01/14 06:46 
소주파 아저씨들 모이면 지나가는 애먼 사람 붙잡고 고향이 어디냐 몇년생이냐 군대는 어딜 갔다 왔냐 묻곤 하죠. 전 그사람들이 외로와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16 12:34
아저씨도 아니고 제 또래였습니다.. 물론 아저씨지만; 외로우면 타인에게 피해를 주어도 되는 건가요?

 Commented by 1030AM at 2012/01/16 13:47
당연히 안되지만

현실은 이성이 지배하지 않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16 23:53
네?

 Commented by 1030AM at 2012/01/17 01:17
그러니까 외롭다고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 안되는 거지만 (이성적인 판단),

그런 식으로 모든 일이 이성적으로 돌아가는 건 아니니까요. 특히 취객에게는…

그 아저씨가 잘했다는 말은 아닙니다만 그런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것 또한

일반적인 현실이라는 거죠…

 Commented by 1030AM at 2012/01/17 01:20
이상한 말 해서 죄송합니다.

 Commented by 세츠 at 2012/01/14 08:40 
1. 거 참 밥맛 돋데. ㅎㅎㅎ 웃겨요ㅋㅋ

4. 공부는 ‘스펙’을 쌓아 좋은 회사 취직시켜주는 것들에만 필요한 게 아니다. 모르고 살다가 죽는데에 대한 아쉬움이나 갈증 같은 건 없나? 공감X공감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16 12:35
네 어찌나 밥맛 돋는지 십 분도 안돼서 다 먹고 나왔어요. 어차피 대학—>졸업장이니까요. 하도 황당한 일이 많은 요즘이라서요.

 Commented by 나는고양이 at 2012/01/14 23:10 
4번 대공감입니다. 너무 쉽게 얻으려고 해요. 그래서 남들이 고민하고 치열하게 얻은 것의 가치를 저평가하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16 12:36
네 그냥 공짜로 다 달라고 합니다. 염치도 없이.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12/01/18 03:55 
말린 버섯은… 큰 시장, 도매상과 단골을 맺는 방법 밖에 없습니다. 그 외에는 거의 다 같은 중국산에 북한산이나 국산 상표를 집어넣느냐의 차이 뿐입니다. 가보면 같은 곳에서 같은 비닐에 담겨있고, 상표만 달리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안면이 있고, 국산이나 최소한 북한산을 달라고 하면 별도의 통에서 따로 담아줍니다.

깨도 마찬가지, 국산 달라면 없다고 하는데, 신기하게도 거기서 직접 짜서 판다는 참기름은 국산도 있고 중국산도 있어요. 즉, 처음부터 다 중국산이라는 이야기지요. 진짜 국산은 아는 사람들끼리만 먹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1/20 12:04
아 제가 먹은 건 생버섯입니다. 국산은 국산이라고 파는데 그게 참… 봐서는 알 수가 없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