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들의 은퇴

은퇴하는 냄비들을 한자리에 모아놓고 사진 찍는 시간을 가졌다. 그래도 빛이 괜찮게 들어오는 토요일 오후였다. 맨 가운데와 그 오른쪽의 냄비는 부모님에게 빌렸던 거라 그렇다 쳐도, 나머지는 그에 딸린 이야기조차 가물가물하니 잘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의 시간 동안 내 옆에 있었다. 그래봐야 사실은 채 십년도 안 되기는 했다. 아니다, 어쩌면 사근동에서 자취하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야 될지도 모르니 그보다 오래된 것일지도? 그것조차도 확실하지 않다. 정말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하여간 그런 정도의 시간을 나와 함께 보냈기 때문에 이 냄비들을 은퇴시키는 마음은 클리셰처럼 시원섭섭하다. 이 블로그, 특히 밸리에 올린 음식 거의 전부는 바로 이 냄비들의 수고로 만든 것이다. 그러니까 오후부터 늦은 밤, 또는 새벽까지 와인 두 병씩 마셔가며 레시피와 함께 씨름하던 그 토요일에 이 냄비들은 내 최고의 친구며 도우미였다. 뭐 아직도 음식 잘 만드는 것과는 지구에서 명왕성까지 멀지만 그래도 매운 스팸 넣고 간신히 카레나 끓여 먹던 수준에서 한 번은 해 먹어봤답시고 베샤멜 소스가 어쩌고 오소 부코가 저쩌고 하는 이야기를 읊어대는 유사 직업인이 되는데 이 냄비들이 지대한 공을 세운 것만은 사실이다.

매정하게 성능만 놓고 보자면 모두 형편없는 녀석들이었다. 당연히 바닥에만, 그것도 체면치레하듯 아주 얇게 겹을 붙여 놓아 정말 효율과는 거리가 멀었고, 플라스틱 손잡이도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위에서 베샤멜 소스를 들먹였는데, 정말 거의 항상 태울뻔한 위기에서 간신히 살리곤 했다. 그래도 지금까지 참고 쓴 건, 솔직히 말하자면 이 냄비들을 아주 사랑해서라기 보다 제대로 된 대안을 들여놓기에 돈도 실력도 없음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이제는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 이제 사진 한 잔으로 알량하게 은퇴를 대신한다. 뭐 사람이나, 하다못해 난쟁이 midget이라도 되었으면 땡처리하는 줄 알고 여러병 샀으나 아니어서 스스로의 과소비에 눈물 흘리게 만든 탈리스커라도 한 병 깠을 것이다. 부모님께 빌린 건 벌써 돌려드렸고, 맨 뒤의 가장 덩치 큰 놈도 방출했는데 나머지는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 공간이 부족하니 버리는 게 상책이기는 한데, 그게 또 말처럼 쉬워야지. 라면을 더 맛있게 만들어주는 마법의 양념 또는 아우라를 뿜어내는 냄비가 있다면 그거라도 그냥 고이 간직할텐데 솔직히 그런 잠재력을 가진 것도 하나 없기는 하다. 어쨌든 수고 많이 했고 고맙다.

…라고 쓰니 아주 살짝 울컥할 것 같다.

 by bluexmas | 2011/12/19 23:58 | Tast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당고 at 2011/12/20 00:13 
아- 냄비들의 은퇴라니-

제가 이사 오면서 은퇴식도 없이 막 버린 냄비에게 갑자기 미안해지는걸요.

울컥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1 01:02
으흑 아니에요 으흑 ㅠㅠ

 Commented by 애쉬 at 2011/12/20 00:14 
고생들 하셨어요 ;ㅅ;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1 01:02
고마운 냄비들입니다 ㅠ

 Commented at 2011/12/20 01:5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1 01:03
앗 왜 눈팅만 ㅠ 네 족집게처럼 맞추시네요… 초기본형으로 갖췄습니다…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1/12/21 13:33
은퇴는 슬퍼도, 새 라인 갖추신 건 축하드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3 10:58
앗 네^^;;

 Commented by 러움 at 2011/12/20 11:00 
글에서 뭔가 묘하게 다정함이 잔뜩 뭉실뭉실하게 느껴져서 저도 덩달아 울컥.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1 01:03
으흑 ㅠㅠ 다정함은요 가식이지요 ㅠ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1/12/20 11:14 
얘네들은 이제 졸업하는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1 01:03
네 일종의 대기발령이랄까요…

 Commented by 날다람 at 2011/12/27 14:54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물건이라지만 정들게 되면 사람만큼이나 애틋해지는거 같아요. 손떼 묻은 것들은 버리기 힘들죠. 아 그리고 글들 재미있게 읽구 있습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12/28 11:06
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