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 짬뽕-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칼칼함

길게 말할 필요도 없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칼칼함이다. 폭력적이라는 느낌마저 든다. 뒷면을 보면 ‘청양고추시즈닝분말’과 ‘하바네로맛시즈닝’이 그 길고 긴 원재료 목록 사이에서 길고 긴 이름으로, 띄어쓰기의 은혜조차 입지 못하고 떡허니 자리잡고 계시다. “19세기 말 동포 고학생들의 배곯는 현실을 안타까워한 일본 나가사키 지역의 중국인 요리사”께서 한국의 청’양’고추(청량고추는 또 뭐냐?)는 물론 멕시코 고추인 하바’녜’로까지 쓰셨는지는 참 알 수가 없지 않겠는가. 타임머신을 타고 가서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봉지를 뜯으면 해물향이 그래도 꽤 두드러지는데, 끓여서 맛을 보면 저 뒤에서 쓰나미처럼 밀고 올라오는 그 칼칼함이 모든 맛을 덮어버려 그 모든 맛과 향을 압도하고, 곧 목이 아파서 기침을 하게 된다. 신라면 블랙에 관한 글에서 ‘바디 없는 매운맛’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는데, 이건 한 술 더 뜬다. 진짜 맛없다. 끝.

 by bluexmas | 2011/10/28 12:22 | Taste | 트랙백 | 덧글(8)

 Commented by 삭후 at 2011/10/28 13:09 
꼬꼬면과의 비교? 를 해보면 어떠신가요 ?

비교조차 어려운 대상들일까요. -.-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1/10/28 16:32 
엥 나가사끼 짬뽕에 청양고추?? 에이… 설마..ㅠㅠ;;

그게 무슨 나가사끼 짬뽕이에요..ㅠㅠ;;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10/28 18:25 
월남,중국고추 블렌딩 동메달, 하바네로맛 시즈닝 은메달, 캡사이신액 금메달~매운 차력사들 활약이 활발합니다;;

‘스파이시’ 매운맛 커피도 조만간 나오겠네요..

 Commented by 누랭누랭 at 2011/10/28 20:10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대평가가 되고있는 라면입니다.

 Commented by 바다아빠 at 2011/10/28 20:25 
아몬디에쉐프가프랑스분으로 바뀌었다하네요

 Commented by Suzy Q at 2011/10/28 22:20 
누가 이런 평 좀 안해주시나 싶었습니다!!!! 속이 다 시원하네요… -_-;;

 Commented by 지명 at 2011/10/29 09:02 
공감되요. 너무 매워서 당황했었던… 그 점만 빼면 다른 것들은 맘에 들었기에 아쉬웠어요.

 Commented at 2011/10/29 15:05 

비공개 덧글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