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2011 스페셜 호프-잘못된 기초 위에 쌓은 안타까움

한여름에 이 맥주의 홍보대행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맥주를 보내려는데 주소가 대치동 모 아파트냐는 것-_- 나는 그 동네에 살지도 않고 맥주도 이미 사서 마셔 본 상태고 그 인상을 바탕으로 글을 올릴 생각이니 굳이 보내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어쨌든 맥주는 왔다. 여섯 캔이 들었는데 세 캔은 결국 버리게 된 모니터 가지고 수고한 기사님 드리고 나머지 세 캔은 같은 강서구민 아무개님 드리려고 남겨 놓았다.

이 맥주는 시다. 게다가 소위 말하는 “바디감”이라는 것이 별로 없다. 뭐 그것까지 이 맥주에서 바랄 필요가 있겠느냐만… 그래서 반응이 썩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 신맛이 좋았다. 일단 시든 쓰든 아무 맛이나 향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고 생각했고, 이런 맛을 가진 국산 맥주가 없었으며 여름에 마시기에는 괜찮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 맥주는 삼겹살이나 햄버거랑 잘 어울릴 수 있는 맛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국산 맥주가 가지고 있는 그 전형적인 단맛이 이 맥주에도 뚜렷하게 존재하고, 그 단맛과 신맛이 충돌한다. 그래서 결국은 이도저도 아닌 맛이 되어 버린다. 제목에서도 말한 것처럼 기초가 잘못 되었기 때문에 그 위에 뭔가 쌓아도 아주 나아지지는 않는 상황이다. 좀 안타깝다. 그래도 차게해서 마시면 그 단맛이 덜 거슬려 조금 사다놓고 마시는데, 운반이 편하다면 이마트에서 싸게 들여온 맥주를 마실 것이다.

마트 같은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고, 이상하게도 동네 편의점 몇 군데에는 큰 페트병까지 포함해서 물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직도 밖에서 술을 마실만한 계절이라 늦은 시간 지나가면서 4차 정도로 마시는 아저씨들의 맥주를 유심히 보는데, 이 맥주를 마시는 건 거의 보지 못했다. 다른 맥주들 사이에서 딱히 눈에 더 잘 뜨이지도 않지만, 좋거나 나쁘거나 익숙해져버린 우리나라 맥주의 맛과 다른 것도 원인이 아닐까 생각한다. 50:50으로 아쉽고 아쉽지 않다. 0.001%밖에 없는 호프까지는 아니어도 괜찮다. 맥주도 기본으로 돌아가야만 한다. 이 얘기 백만번째라 듣는 사람도 지겨울 거다. 나도 안다. 하는 나도 지겹다.

 by bluexmas | 2011/09/27 12:17 | Taste | 트랙백 | 덧글(11)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9/27 12:48 
대형마트에선 비싼 수입맥주 팔아야 할테니까요^^;;

이 한정판은 일단 편의점에서도 찾기가 쉽진 않더군요. 아저씨들이 편의점 골라가며 찾진 않겠죠..

그나저나 요새 유통회사에서 별의별 수입맥주를 다 들여오네요. 좀 비싸서 거슬리긴해도 ‘쾨니히 루드비히’ 바이젠과 둔켈 시리즈도 마셔볼만 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27 12:49
이상하게 저희 동네에 많습니다… 좀 사서 택배라도 보내드릴까요^^ 이상하게 물건이 끊이지 않네요. 두 군데에서 봤습니다.

 Commented by 버터컵 at 2011/09/27 16:29 
아.. 저거 요즘도 나오나보네요. 시즌 한정(?)인 줄 알고 더이상 나오지 않는건가 싶어 낙담하고 있었거든요; 제겐 여태까지 먹어본 맥주 중 가장 좋았던지라 동네 마트 편의점 전부 돌아보며 찾아봤는데도 없더라구요;;. 술을 잘 못하거나 자극적인 맛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만족스러워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칭타오 같은거 좋아하시는 분들 입맛에 딱일 것 같았는데.. 아무튼 호불호가 좀 갈릴만한 제품인건 사실인 듯 하네요 ^^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1/09/27 17:06 
캔에 들어가는 일러스트에 치중한 나머지 진정한 맥주의 생명을 상실해버렸나 보네요.

치맥이 그리운 가을날입니다.

 Commented by 몬스터 at 2011/09/27 18:15 
호프가 좋아도 보리가 좋지 않으면 시망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좋은 예죠…

 Commented by 루드-♪ at 2011/09/27 18:21 
그래도 꽤나 맛나게 마셨는데 말이죠 🙂 저희동넨 바로 사라지더라구요.

 Commented by sf_girl at 2011/09/27 19:26 
생각보다 괜찮은 면이 있는데 많이들 안마신다면 “브랜드 이미지(?)” 탓도 있지 않을까요. 저는 이거 보자마자, 아 노래방에서만 파는 맥주 (이것도 제 서울생활 기준이니 벌써 몇 년 전이네요), 했거든요.

 Commented by cleo at 2011/09/27 21:15 
– 하이네켄보다는 벡스를 더 좋아한다.

– 미국 맥주의 자존심은 사무엘 아담스라고 생각한다.

– 기네스는 너무 차갑게 해서 마시면 안 된다.

– 국산 맥주는 확실히 문제가 많다.

– 이탈리아는 와인뿐만이 아니라 맥주도 잘 만든다.

– 체코의 맥주는 알코올 도수가 11도나 되므로 마실 때 만만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 영국 맥주로는 뉴캐슬(New Castle)이 입맛에 딱 맞는다.

– 의외로 전 세계의 맥주가 획일화되고 있다.

제 이야기가 아니고 오늘 읽은 책에서 그러더군요.

‘이탈리아는 와인뿐만이 아니라 맥주도 잘 만든다’는 저도 공감합니다만..

다른 건 잘 모르겠어요-.-

 Commented by 불별 at 2011/09/28 02:30
이탈리아가서 마셔본 페로니는 생애 최고의 맥주였습니다. 제 입맛이 독특한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근데 한국에서는 어디에서도 안파는것같아요. 흑.

 Commented by cleo at 2011/09/28 08:44
저는 ‘모레띠Moretti’외엔 마셔본 게 없지만 느므 맛있었습니다^^

 Commented by 이네스 at 2011/09/28 09:59 
단맛좀 없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