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비아: (+/-)사람의 커피맛

우리는 커피를 마시는가, 아니면 커피라고 굳게 믿는 걸 마시는가? 요즘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 뭐 애초에 진짜 커피를 팔 생각 따위는 전혀 없어 보이는 그렇고 그런 프랜차이즈는 아예 논외로 하더라도 그런 생각에는 변함이 별로 없다. 많은 커피에서 느낄 수 있는 공통적인 문제점은 한 가지이다. 너무 밋밋 또는 평평하다. 한 가지 재료로 풍부한 뉘앙스를 만드는 기호식품은 꽤 많다. 많은 술, 특히 증류주 계통이 그렇고, 담배가 그러하며 또 커피와 가까운 초콜릿도 마찬가지다. 많은 커피들에서 그런 느낌을 받는다. 무엇인가 중심이 되는 큰 줄기 또는 덩어리의 맛은 존재하는데, 그냥 그 맛만 너무 압도적으로 존재한다. 세밀한 뉘앙스들은 상대적으로 가려지거나 아예 염두조차 두지 않은 듯하다. 그 많은 것들이 사람에 달린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쓰다보면 자꾸 길어지니까 일단 접고 다음을 도모하자.

사람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스타벅스처럼 체계적으로 품질 관리를 하는 커피도 사람에 따라 그 맛이 너무 다르더라, 라는 어찌 보면 너무나도 당연한 이야기를 하고 싶기 때문이었다. 예전에 부업하던 강남역 몇 번 출구 바로 앞의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고는 꽤 놀란 적이 있었다. 내가 평소에 생각하던 스타벅스 커피보다 훨씬 더 다양한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아 내가 너무 스타벅스를 과소평가했던가’라고 생각해서 바로 며칠 뒤에 다른 매장에 들렀는데 그건 평소에 먹던 스타벅스보다도 훨씬 더 못했다.

우연히 ‘비아’를 마셔볼 수 있었다. 사실 나는 커피를 진짜 못 내린다. 모카포트도 써 보았는데 그 모든 과정, 특히 뒷처리가 만족스럽지 않아 잘 쓰지 않고 드립을 하는데 최근까지도 정말 구정물을 내렸다.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 저울과 온도계, 계량컵을 쓰기 시작한 뒤로 상황이 조금 나아졌다. 비아 또한 포장지에 나와 있는 대로 물 온도를 정확히 재고 계량컵에 재서 만들었는데, 내가 내리는 구정물과는 비교할 필요도 없을 뿐더러 위에서 언급한 좋고 나쁜 매장 커피의 사이에서 좋은 쪽에 기대는 느낌이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비아는 솜씨 또는 성의 없는 사람이 망칠 수 있는 요인을 제거하는 정도로 최적화된 맛을 선사한다. 프랜차이즈 매장의 모범적인 품질관리는 그러한 부분을 최소화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을텐데, 그렇다면 이보다 더 좋은 예는 없다고 생각한다. ‘나의 전공은 동티모르 커피’라는 등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주워 섬기며 깝죽거리는 자칭 바리스타가 내리는 4,000~6,000원짜리 얼토당토 않은 드립을 마시느니 차라리 이걸 천 얼마(가격은 잘 모른다 얻은 거라) 주고 사서 마시는 편이 낫겠다. 원래 맛없는 커피는 참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커피를 맛없게 만드는 인간의 어리석음은 참을 수 없다.  ‘이딴 게 커피냐’라고 말할 커피하는 사람들 가운데 자기가 그렇다고 믿는 것보다 맛없는 커피에 능한 사람이 많다는데 500원 걸겠다.

*트위터에서 들은 이야기이기도 한데, 음식을 만드는데도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겠다. 예를 들면 커피 아이스크림을 만들때 우유에 커피콩을 직접 끓여 한 시간 정도 두는데, 이건 그냥 녹이면 되니 시간도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다.

 by bluexmas | 2011/09/20 10:33 | Tast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11/09/20 10:38 
맛없는 커피는 참을 수 있지만 맛없게 만드는 인간의 어리석음은 참을 수 없다.

명언이네요. 밑줄 쫙 긋고 별표좀 치고 가고 싶은데 안되나요(…)

(저도 하나 얻어서 먹어봤는데) 향미 자체가 거의 폐허에 가깝긴 한데 인스턴트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래도 이정도면…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Commented by 삭후 at 2011/09/20 10:48 
비아 = 최적화된 맛

에 전적으로 공감이 가네요.

비아를 풀어 각얼음으로 얼린 다음에 큐브커피로도 만들어 먹더라구요.

이것 저것 해보는 재미나 간편함이 있는 것 같아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20 10:59 
어라 무슨 덧글이 0.5초만에 지워지지? @_@

 Commented by sf_girl at 2011/09/20 11:04 
저는 커피 맛이 일정 수준 이상만 되면 (그 일정수준의 기대치도 꽤 낮은 편) 맛있게 잘 마시는 편이에요. 회사에선 주로 나이든 직원들이 많이 이용하는 커피머신 (케이컵 사용)의 열렬한 이용자이기도 하지요. 저는 비아 샘플이 여러 종류 (바닐라나 뭐 그런 플레이버까지) 생겨서 다 한잔씩 마셔봤는데, 그냥 마실 만 하더라고요. 그런데 한국 발매 후 맛없다는 리뷰가 많이 나와서 뭐지, 싶었더랬어요.

 Commented by h at 2011/09/20 11:12 
모카포트에 커피를 내리면서 구정물 같은 커피맛에 정말 좌절했었더랬어요. 커피에도 계량화라는 것이 있고 내리는 사람의 성의(!) 여부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더라구요. 유명하다는 드립커피집에서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무튼 비아커피 평이 영 별로길래 시도조차 안하고 있었는데 정성을 가지고 좀 시도해봐야겠어요.

 Commented by 유나네꼬 at 2011/09/20 11:14 
요즘 밸리에서 종종 보이는데…

역시 쓸만한 아이템이라는 점은 다들 공통적으로 가지는 생각인것 같습니다.

집에 쟁여놓고 가끔 귀찮을때 꺼내먹으면 딱이지 싶어요. ‘ㅁ’/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9/20 11:17 
스타벅스 커피원두가 강하게 볶아 탄맛이 나고 원산지 기원을 알기 힘들어 그렇지, 아주 허접하진 않죠^^; 그나마 스벅에서 가장 가볍게 볶은게 멕시코인데, 이걸 30g넣고 100ml정도로 조금만 추출하면 단맛이 잘 배어나옵니다. 잘 익은 커피체리를 수확했다는 증거죠.

VIA가 커피 못뽑는 스벅 매장보단 낫다는 것은, 정말 매장관리 추출 문제가 크죠;;

 Commented by JyuRing at 2011/09/21 09:10 
밖에서 인스턴트드립 (..어라 말이 이상하다;?) 에 물붓고 기다리고 그 찌꺼기 어디에 버리나; 고민하고 “어라 이 맛이 아닌데;?” 하게 될 일은 더이상 없겠군요 ㅠㅠ

거기다 그 드립들 가격이 죄다 비싸고, 한국에서 나온 것은 “이건 원두가 족욕한 물인가..”싶은 것도 많아서..

전 아직 먹어보진 않았는데 집이나 사무실에서 마실 땐 좋을 것 같네요. 3개 들은 패키지가 삼천 얼마였던 걸로 기억해요.

근데 또 사무실에서 마시기에 나쁘지 않을 것 같네..라고 하면 우리사무실은 **커피가 항상 준비되어 있는데?하는 얄미운 애들도 있고 -_- 그건 너네 사정이고..;;

 Commented by plasticfortune at 2011/09/21 09:33 
저도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라구요. 맥심의 모카골드의 늪에서 벗어날 생각을 하니 기쁘네요. 네스프레소처럼 캡슐커피도 생각해봤었는데 가격이나 맛이나 비슷비슷한 것 같아서 저거 사서 간편하게 타먹으면 될 듯 해요.

+ 여담이지만 스타벅스에서 저 제품을 구매하고 텀블러에 타달라고 하는 고객들에게 제품의 취지를 설명하고 매장에서 먹으면 안된다는 얘기를 하면서 타드리라 전달이 내려왔다고 하더라구요.

 Commented at 2011/09/21 10:3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꿀우유 at 2011/09/21 19:31 
전 커피맛에 너그러운 편인데도 스타벅스나 커피빈에서 성질난 적이 몇번인지 모르겠어요, 그래도 스타벅스를 더 믿는 편이지만 이 제품에 대해선 어쩐지 별 기대가 안됐었는데, 커피 좋아하는 지인들에게 선물하기 좋겠어요-

 Commented by Amelie at 2011/09/21 22:05 
저 요고 콜롬비아 선물 받아서 마셔 봤는데 완전 신세계 였어요.

쉽고 간편하게 이런 맛과 향의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제품을 판매하는 스타벅스를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