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닮은 저녁

밖에 나갔다가 잠깐 상암동 홈플러스에 들렀다. 요즘 나는 상태가 살짝 좋지 않아 좀 바보짓을 하고 돌아다니는데 모 위스키의 말도 안 되는 가격이 사실 땡처리 때문이니 좀 사 두면 좋

(여기까지 쳤는데 모니터에 금색 등판의 똥파리가 앉아 주먹으로 쳐 죽였다. 일찍 일어나는 새는 벌레를 먹는데 일찍 일어나는 또는 잠 안 자는 벌레는 잠 못 자는 자영업자 주먹에 맞아 죽는다)

은데 그게 거기에 있다는 것이다. 정말 온갖 색깔 딱지의 조니 워커와 발렌타인이 있는 가운데 말도 안 되는 가격표-물론 다른 곳에서도 같은 가격으로 팔고는 있지만-를 달고 있는 그걸 달라고 하자 점원은 오는 사람들은 모두 조니 워커와 발렌타인만 찾는데 신기하다며 혹시 외국에서 살다 왔냐고 물었다. 길게 대답하기 싫어 그렇다고는 했지만 솔직히 외국에서 살다 온 거랑은 전혀 상관이 없다. 정말 외국에 살 때는 보드카만 마셨으니까. 그럼 지금은 위스키가 좋아서 마시는 걸까? 그냥 술이 좋아서 마신다고 하자.

또한 조니 워커와 발렌타인도 훌륭한 술이다. 아, 맥켈란과 글렌피딕도 있었다. 모두 훌륭한 술이다. 부드럽고 달다. 세 병을 채우니 쓸데없이 마음이 뿌듯했다. 이런 거에 집착하고 있는 나의 상태는 확실히 좋지 않은 것이 맞다.

다래끼가 생겨 얼른 약을 먹었는데 조금 가라앉나 싶더니 다시 좀 도지는 경향을 보여 그 홈플러스의 약국에 갔더니 점원이 약을 한 사흘은 먹어야 한다면 두 종류를 각 두 상자씩 만원 어치나 팔았다. 돼지고기, 밀가루, 계란, 우유, 술, 야식을 먹지 말라면서. 그냥 굶으라고 하지 왜! 이 지극히 습관적인 상행위에 염증을 느꼈지만 피곤해서 대꾸하지 않고 그냥 집어왔다. 모든 약국에서 다 그런 식으로 약을 팔지는 않는다.

짐이 불어나 택시를 타고 강을 건넜다. 일년에 한 두세 번쯤 나를 닮은 저녁이랑 마주치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이 그랬다. 이마에 뾰루지도 돋아나고 입도 헐었지만 그건 그냥 두기로 했다. 그 세 가지가 한꺼번에 공격하는 경우는 참 흔하지 않다. 요즘이 그런 때다. 이 시간에 깨어 있으니 그럴만도 하다. “알 것 같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언제나 잘 모른다. 그러나 지적하지 않는다. 환상을 굳이 깰 필요는 없다. 각자의 세계는 각자의 인력으로 돌아간다. 그러니까 ‘인력=환상’인 거다.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아직까지는 원하는 것과 비슷하게 생긴 것까지만 손에 들어오고 있다. 시간이 없다. 부족한 채로 늙어간다.

 by bluexmas | 2011/09/08 02:57 | Lif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강우 at 2011/09/08 03:06 
다래끼면 일하시는데 불편하실텐데, 빠른 쾌유를 빌겠습니다. 대형마트 입점약국은 무섭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07
덕분에 거의 다 들어간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mmst at 2011/09/08 05:04 
조니 워커와 발렌타인 사이에 끼어있는 말도 안되는 가격의 위스키가 뭔지 궁금합니다.

글렌피딕 글렌캐넌 한정판이 무지하게 땡기던데 가격때문에 좀 망설이게 되더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08
사이에 끼었다는 건 진열이 그랬다는 말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09
아, 술은 탈리스커 10년입니다 가격은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말씀입니다. 현지가는 잘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나녹 at 2011/09/08 12:50 
똥파리 ㅋㅋ 저도 오늘 방안에서 처음으로 파리가 날아다니길래 어쩔 수 없이 잡았습니다. 맨주먹은 아니었지만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08
파리도 쓸모 없는 벌레들이니 잡아야 합다;

 Commented at 2011/09/08 17:5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10
둘 다 듣기 싫습니다^__^ 술 많이 마시지 않습니다. 자주 마실 뿐이죠-

 Commented by meltingframe at 2011/09/08 18:00 
나를 닮은 저녁이라는 문장이 참 멋지고 마음에 들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9 21:16
>_<;; 민망합니다;;

 Commented at 2011/09/12 12:41 

비공개 덧글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