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을 닮은 구태의연 파스타

어제 글의 파스타가 뚝배기에 담긴 찌개 같았다면, 이 파스타는 짜장면(오늘 다시 표준어가 되었다고 한다. 축하를! 자장면 따위는 지옥에나…) 같다. 토마토소스만 춘장으로 바꾸면 그냥 딱 짜장면이 될 것 같다. 한가지 다른점이라면 소스의 어떤 요소에서도 불에 닿은 흔적을 느낄 수 없었다는 것이다. 냄비에 토마토소스를 끓이다가 고기를 넣고 조금 더 끓여 파스타에 얹은 것 같이 불맛이 하나도 나지 않았다. 왜 닭고기와 쇠고기가 함께 들어가는지 모르겠는데, 그게 또 이름하여 “하우스 스페셜”이시라니 더 할 말이 없다. 맛으로 따지자면 동네 분식집의 오천원짜리 수준이고 그건 ‘드실거죠?’라고 물어봐서 그냥 주는 줄 알고 받고 나니 천 원이었던 사진의 마늘빵으로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진짜 문제는, 이런 파스타를 내는 레스토랑이 서울 시내 한복판에 있으며 무려 ‘텐텐’을 받는 집이라는 사실! 이런 파스타를 먹다 보면 파스타를 만드는 방법은 한 가지지만 파스타가 아닌 걸 만드는 방법은 백만가지라는 희한한 세상의 진리를 알게 된다. 음식과 서비스에 붙이는 텐텐이라면 기꺼이 내겠지만 세월에 내는 거라면 사양하고 싶다. 여기에서 먹고 ‘아 뭐 전통의 파스타’니 뭐니 이런 얘기 내 앞에서 하지 마라. 파스타에 대한 모욕이다. 이런 게 파스타라면 정말 파리가 새다.

 by bluexmas | 2011/08/31 15:59 | Taste | 트랙백 | 핑백(1) | 덧글(19)

 Linked at The Note of Thir.. at 2011/12/31 17:45

… <무궁화>의 조악함, 패션 파이브 케이크 3위: 홈베이킹(35회) | 완벽한 초콜릿칩 쿠키를 찾아서 4위: 파스타(24회) | 짜장면을 닮은 구태의연 파스타 5위: 홍대앞(20회) | [홍대앞]청키면가-음식의 원형에 대한 회의 1위: 일상(175회) | 이달의 납품 현황 2위: 음식(10 … more

 Commented by 당고 at 2011/08/31 16:03 
오늘 다시 표준어가 되었다고요?

뭔가 충격이군요 ㅎㅎㅎ

그럼 그동안 왜 자장면을 쓴 거냐고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4
우리나라가 그렇죠 뭐…;;; 어쨌거나 이젠 짜장면입니다.

 Commented by  at 2011/08/31 16:08 
짜장면 표준어 축하기념 제목 같은 느낌이네요.

자장면은 역시 짜장면을 표현하기엔 싱거운 느낌이었어요.

암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5
입에 침도 안 고여요. 싱겁잖아요 정말…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11/08/31 18:08 
소스로 범벅을 해놨네 아이고…하다가 마늘빵 보고 얼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5
고갱님 텐텐을 잊으시면 안됩니다 고갱님.

 Commented by 차원이동자 at 2011/08/31 22:23 
적으시는거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괴식당들을 모아 리뷰를 적는것도 나름 재밌을거 같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5
네 다만 암살당할까봐 그게 좀 두렵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JyuRing at 2011/08/31 22:58 
저도 오늘은 ☆☆짜장면의 승리☆☆날로 정하고 싶은 날…인데…

저건 뭔가요..전 무엇보다 양파 크기가 매우 눈에 띄입니다-_-

진짜 저정도면 짜장면인데? 아니 동네짜장면집도 양파는 저런 굵기로 안써는뎅..;;!?!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5
저 양파 장난 아니죠;;; 깜짝 놀랐다니까요 글에는 언급안했지만;;;

 Commented by 강우 at 2011/09/01 01:03 
텐텐을 받는 고급업소라는 자부심이 있는 건지, 무섭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6
네 정말 무서울지경이에요. 이건 음식이 아니에요.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9/02 00:40 
비슷한 의미로 ‘얇은 한국식 돈까스’도 그렇습니다..

동인천의 [국제경양식]의 돈까스(만천원)는 얇은 두께의 돼지고기가 빵가루맛에 묻혀버립니다. 돈까스라 인정하기 힘든 수준..인스턴트 맥심커피 후식에.. 묻어야 할 추억도 있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6
그렇죠 너무 얇은 돈까스는 좀… 아이고 말씀 들으니 맛있는 돈까스 먹고 싶은데 어디에 가면 될까요?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9/02 18:42
다른 데는 돈아깝고..명동 롯데 영플라자 건너편 ‘카에데’가 만원 미만으론 먹을만 합니다.(빵가루를 너무 적게 쓰지않았나 하는 의문은 있습니다)일요일은 예약영업으로 일반고객 받지않을때가 있으니 참고하시길..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3 23:26
그렇군요 한 번 먹으러 가야 되겠습니다. 요즘은 햄버거 먹느라…-_- 참, 히노키 공방 가보셨을 거라 생각합니다만…

 Commented by 세츠 at 2011/09/02 10:36 
텐텐을 받는다고요… -ㅂ-;; 아연실색이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9/02 16:46
완전 맛이 가죠… 저런 파스타도 또 보다보다 처음이에요.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1/09/04 16:14 
가게이름 정말 알고 싶네요.왕분노.소스가 스파게티 면발을 스쳐 지나간 꼴이라니…

게다가 텐텐이라니…!!!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