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먹은 참치 덮밥, 삼겹살과 한우의 가격 비교

너무 대강 만들었기 때문에 음식 자체에는 별로 할 말이 없는데, 참치에 대해서는 나름 괜찮은 정보라고 생각해서…

지난 번에도 비슷한 음식을 만들어 먹었는데, 그 참치는 롯데백화점에서 산 것이었고 다른 회를 뜨고 남은 조각을 모은 것이었다. 이건 신세계에서 샀는데 바로 그 회를 뜬 것. 가격은 정가로 치면 전자가 9,000원, 후자가 13,800원인데 마감 세일에 들어가면 전자는 7,000원, 후자는 20% 깎아서 만원 조금 넘게 주고 살 수 있다. 신세계에서 이걸 사고 지하철을 타는 김에 롯데에 들렀는데 아직 그때 샀던 것과 같은 자투리들이 있지만 할인에는 들어가지 않은 상황이었다. 마감 세일을 이용하려면 참고해도 될 듯. 참치의 질은 나도 잘 모르는데 자투리보다는 이 쪽이 훨씬 나은 것만은 분명했다.

그 밖에 어제는 신세계에서 삼겹살을 5,000원 깎아주던데, 얼마 이상 사면 그러는 것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조금만 사고 나서 후회했다. 워낙 잘 사먹지 않는지라(한 달에 한 번?) 가격변화에 둔감한데 삼천원대 초반-사천원대 후반의 가격대였다.

아, 쓰다보니 생각이 났는데, 지난 달이었나 삼겹살 가격이 올라서 이제 한우보다 비싸다…라는 기사가 뉴스에 나왔다. 가격비교를 한 한우는 무려 3등급. 1++부터 시작하는 등급을 감안하면 3등급은 최하급인 5등급이다. 2등급까지는 동네 마트에서 파는 걸 본 것 같은데…이런 건 비교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최소한 먹을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비교해야 하지 않을까? 민심 동요를 위한 조작과 같은 것처럼 느끼기가 너무 쉽다.

 by bluexmas | 2011/07/11 12:48 | Taste | 트랙백 | 덧글(8)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11/07/11 14:33 
어제 마트에 가서 대체 얼마나 돼지고기가 비싸졌나 보자! 라고 하고 주섬주섬 정육코너를 봤는데 그래도 쇠고기의 아성을 무너뜨릴 정도는 아니더군요. 물론 경악할만큼 오른 것 자체는 사실이지만… 그래도 삼겹살이나 등심 이런데랑 사태, 양지 이런걸 비교하면 안되지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0:54
네 뭐 소님이신데… 돼지도 안심 이런 건 가격 괜찮아요. 잘 조리하면 안심도 맛있습니다. 조금만 잘못 조리하면 퍽퍽하기가 닭가슴살 싸대기 때릴 정도지만…

 Commented by 대건 at 2011/07/11 14:36 
비교대상을 잘 잡아야 한다는 말씀에 고개를 끄덕여 봅니다.

근데 진짜 돼지고기값도 많이 뛰긴 한 모양이에요.

요즘은 돼지갈비나 삼겹살도 값이 너무 뛰어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0:54
과일값도 장난 아니던데요. 수박을 여태껏 사지 못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1/07/11 14:43 
3등급은 급식에서 먹을 수 있습죠…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0:54
아아 그렇군요… 그래도 소님인데… ㅠㅠㅠ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7/11 17:39 
구제역 여파 이후 새끼돼지들이 커서 새끼낳고를 몇번 반복하면 ‘삼겹살 대란’은 좀 수그러들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일단은 수입산은 꾸준히 들어오고 있죠. (평가옥은 제육에 프랑스산 쓰더군요, 이퓨도는 오스트리아산)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0:55
캐나다산 먹어봤는데 괜찮던데요. 스페인산도 좋았구요… 굳이 나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꼽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