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잡담

1. 어제는 영화 <록키>의 DVD를 사러 몇 군데 돌아다녔는데 다들 없다고 했다. 근데 반응들이 웃겨서 뭔가 불법 약물이라도 물어보는 건가, 하는 기분이 들었다. 교보의 직원은 쳐다보지도 않고 ‘없어요’라고. 괜히 민망해서 새로 나왔다는 소녀시대 총망라 스토리 어쩌구 하는 DVD를 한 번 들었다 놨다 했다. 거 멤버 많기도 하네 정말. 누가 누군지도 모르겠더라.

2. 걸그룹 이야기가 나왔으니 하나 더. 9호선에서 나오는 비디오가 있는데, 진짜 손끝이 맥을 짚을 수 있을 정도로 오그라들더라. 소리가 안 나니 더 가관이었다. 혹시 노래를 들으면 덜 오그라들까 싶어 어제 비디오를 찾아봤는데… 손이 오그라들어 손바닥으로 파고들더라-_- 알기로 그 그룹은 그렇게 귀여움 쩌는 노래를 했던 애들도 아니었을텐데… 아 그런데 나같은 중년 아저씨가 공략층일텐데 나는 왜 걸그룹을 사랑할 수 없을까. 걸인데, 그룹인데.

3. 꿈에 나오면 안 될 사람이 꿈에 나오면 그 다음날은 하루 종일 어이를 잃은 채 산다. 꿈에까지 나올 필요는 없지 않냐? 뭐 이런 기분이랄까.

4. 한강에서 낚은 고기 정말 먹어도 되나?

5. 관심 없다니까요.

6. 이글루스 메인.

7. 갑자기 왜 잡담이 한 줄로 짧아지지?-_-

8. 요즘은 집에 잘 안 있는다. 이 날씨라면 하루 종일 소파에 누워서 잔다. 배가 고프면 일어나서 아무거나 주워먹고 또 잔다. 밖에 나가 있으면 뭐라도 계속 한다.

9. 담배는 과자가 아니다.

10. 죽지도 않았고, 활동도 제대로 하지 않은 사람한테 ‘전설’딱지를 붙여서 만든 프로그램 참 볼만 하더라.

11. 어제는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려고 막 서둘러 들어왔는데 웬 평창의 쾌거?-_-

12. <39 steps>라는 영화를 봤는데, 계단은 안 나오더라-_-;;; 근데 영화는 재미있데.

13. 남들은 백만년 전에 보았을 <로마의 휴일>을 보다가 눈물을 글썽거렸다. 아 이런 궁상이…-_-

14. <고지라 완전 박스셋>과 <King of Pastry>가 아직 있다. 마감 끝나고 볼 예정.

15.

 by bluexmas | 2011/07/10 08:44 | Life | 트랙백 | 덧글(6)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1/07/10 14:40 
로키 DVD 있지 말입니다……

http://www.yes24.com/SearchCorner/Result?query=록키&mstr_query=&title_yn=Y&author_yn=Y&company_yn=Y&domain=DVD&Scode=006_007

로키1은 안파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1:05
네 안 팔아요…ㅠㅜ

 Commented by SF_GIRL at 2011/07/11 02:08 
저는 국민학생 시절에 텔레비전에서 로마의 휴일을 봐서 아무 기억도 안나요. 후훗 궁상맞으시네욜 저는 쿨하게 봤는데 (후다닥)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1:05
네 저도 국민학생 시절에 봤어요… 아시잖아요 저 쿨하지 못한 인간인거 죄송해요 쿨하지 못해서… ㅠㅠㅠ

 Commented by used-P at 2011/07/11 12:57 
2. 요새 걸그룹들을 보고있으면 죄를 짓는것 같아요. 아동 성착취나 학대같아서요.

도대체 몇살이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7/13 01:06
근데 아동도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잖아요… 귀척 쩔데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