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동]윤가당-성의있게 만든 순대국

음식에 관련된 글을 쓰지만 ‘맛집’이라는 말도 ‘발굴’이라는 말도 싫어한다. 돈 주고 사먹는 음식은 당연히 맛있어야 하고, 그런 집은 누구나 다 알아야 하며 내가 무슨 시식단처럼 찾아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맛있는 집을 우연히 찾아냈을 때의 기쁨은 크다. 물론 여기에서 말하는 맛이라는 건 성의 또는 의지에 기댄 것이다. 말 꺼내면 길어지기 시작하니까 여기에서 일단 접고…

양평동(선유도역 근처)의 <윤가당>은 그야말로 우연히 찾은 집이었다. 그 전날 누군가를 만났는데 싱글몰트 한 병을 앉은 자리에서 다 마셔서 해장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집 바로 앞 순대국집은 닫고 해서 아무개님 블로그에서 본 김태성 소머리 국밥집을 찾아갔다. 그러나 휴업. 다시 뒤져보니 바로 근처에 양평옥이 있길래 거기를 다시 찾아갔는데, 바로 그 앞에 윤가당이 있었다. 꼬리든 뭐든 먹을 수는 있지만, 전날 몰트를 쏜지라 선뜻 엄두가 나지 않았다. 그래서 다음 기회로 미루고 선회, 들어가 순대정식(8,000원, 국밥만 시키면 6,000원)을 시켰다.

김치를 포함한 반찬 종류는 사실 별 특색이 없어 보였는데, 밥공기를 열어보고 음식이 맛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흑미가 약간 섞인 밥이었는데, 좋은 쌀로 잘 지은 듯 윤기가 눈으로도 두드러져 보였다. 육천원짜리 음식을 내오는 집의 밥이라고 하기에는 신경을 쓴 느낌이었다. 담양 같은데 가서 몇 만원짜리 떡갈비에도 이보다 못한 밥이 나오는 경우를 보았으므로 성의있게 음식을 하는 집이라는 생각을 했다. 사실 국에 말아 먹기 위한 밥은, 특히 식당의 경우 잘 짓기가 쉽지는 않다. 국물과 섞일 경우 너무 찰지면 부담스럽고, 오래 두면 마르기 때문이다.

따로 담겨 나온 순대가 눈에 들어왔다. 대부분의 순대국집에서 본 것들과 달라보였다. 당면도 조금 들어갔지만 야채와 쌀 위주고, 더 가늘었다. 사오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갈때 물어보았는데, 사오는 것이 오히려 비싸기 때문에 만든다는 대답을 들었다. 당면이 많이 들지 않았기 때문에 꼬들거리기보다는 질은 식감이었는데, 마음에 들지 않을 이유는 없었다. 국에도 따로 내오는 것과 비슷한 구성의 건더기가 들어 있었는데, 부위의 명칭은 다 모르지만 이것저것 섞어 정육과 같은 부분도 있고, 연골(?)이 있어 씹히는 부분도 두루두루 들어 있었다. 양은, 인색한 편은 아니었다. 국물은 깔끔하고 개운하지만 두터웠는데, 조미료는 아주 약간 아니면 거의 들지 않은 느낌이었다(나는 아예 안 넣었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직접 물어보지는 않았다).

반찬은 깍두기와 무생채가 나오고, 다음 번에 갔을때는 배추김치도 먹어봤는데 평범한 식당김치의 맛이었다(막 만든 느낌은 아니었다. 그냥 대부분의 식당 김치들과 거의 같은 느낌의 맛이라는 의미). 먹고 나오면서 명함을 달라고 하니 가게 명함은 없고 어머니께서 김치를 만드신다고 관련 명함을 주신 것에 비해볼때는 정말 너무 평범했다.온도가 조금 더 낮았으면 시원한 느낌에 훨씬 더 나을 것 같은데, 호텔팬에 담아 아랫부분만 냉각되는 장치를 써서 그런지 미지근한 게 흠이었다.

어쨌든, 잘 만든 순대국이었다. 연남동 기사식당, 홍대 박찬숙, 서초동 남순남, 마장동 왕순대 등 돌아가면서 가던 순대국집들 가운데에서는 가장 낫다. 깔끔하고 조미료 거의 또는 아예 안 들고, 밥 잘 짓고, 가격 합당하고… 그만하면 된 것 아닌가. 가격 집에서 멀지도 않으니 다른 데 갈 필요없이 종종 들를 생각이다. 순대는 그렇고, 아직 다른 부위 삶은 정도는 잘 몰라서 더 먹어봐야 할 것 같다.

아, 건물 2층에 있는 화장실은 옥의 티다. 관리가 잘 안 될 경우 좀…

 by bluexmas | 2011/06/27 16:37 | Taste | 트랙백 | 덧글(6)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6/27 17:04 

양평동 일대 돌아다니다 몇번 봤는데, 성실한 곳이군요^^;

사실 양평옥은 탕국이 다소 비싸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28 01:11

네 식종 불만하고 요즘 먹은 것들 가운데 가장 좋았습니다. 다만 글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김치는 개선의 여지가 있습니다. 펠로우님 드시면 어떤 말씀하실지 궁금하네요.
 Commented by 러움 at 2011/06/27 17:26 

전 그 동네서 십년 넘게 살았는데도 왜 몰랐을까요. 가까이에 좋은 곳이 있었군요. ㅎㅎㅎ 어딘지 몰라서 지도 봤는데 그 주변에 이필당 보쌈만 종종 갔던 기억이 나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28 01:11

강서구/영등포/양천구 단합대회 한 번 해야죠. 1차는 저기 2차는 선유도…
 Commented at 2011/06/27 22:0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28 01:13

조심스레까지 추측은 안 하셔도 되구요^^ 맞을 거에요. 이래저래 부위 이름 언급하기 싫어 대강 얼버무렸습니다. 아주 잘 만들었다 뭐 그런 건 아니지만 신경써서 깨끗하게 만들었어요. 며칠 내로 또 가보려 합니다.

당면이 들어간 순대는 쫄깃하다기보다 탱탱하죠. 저도 사실 당면 순대에 익숙하지만, 맛있으면 다 좋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