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를 부탁하고 싶은 밤

걸었다. 빗방울이 떨어졌다. 또 걸었다. 버스를 탔다. 내려 또 걸었다. 여전히 빗방울이 떨어졌다.

세 시에 자고 일곱 시 반에 일어나 출근했다. 한 시간 일을 하고 바로 택시를 잡아탔다. 같은 길을 한 시간만에 또 걷고 싶지 않았다. 돌아오자마자 썩어가는 그릇 가운데 밥통만 닦아 밥을 안쳤다. 쌀이 떨어졌길래 바로 주문과 송금을 하고 그대로 앉아 일을 했다. 30분만 더 하면 될 것 같은데 배가 고파져 짜증이 났다. 하던 일을 끊기 싫어 방바닥에 굴러 다니던 바나나를 주워먹고 일을 끝냈다. 그대로 샤워를 하고 뛰어나가 홍대에 들러 30분 동안 커피 세 잔을 마시고 약속 장소로 향했다.

마감의 전반전이 끝났다.

한 정거장 일찍 내려 강가를 걸어 집에 돌아왔다. 많이 걸었지만 마지막 행선지에서 다시 쌓인 게 있어 조금 더 걸어야만 했다. 등을 돌리고 있는 모든 것들을 소환해서 싸구려나마 위로를 부탁하고 싶은 밤이 있다. 궁색한 변명을 덧붙여야 한다. 형체는 있지만 실체가 없는, 마음은 있지만 감정이 없는 존재들을 너무 많이 만나 지쳤노라고 말하면 먹힐까. 앙상하게 남은 뼈마저도 삭아가는 손으로 꽤 많이 자란 머리칼 한올한올을 훑어가며 아직 두피까지는 이르지 않은 회한을 좀 털어내 달라고 부탁하고 싶은 밤이 있다.

오늘이 그런 밤이었노라고 말하는 건 아니다.

 by bluexmas | 2011/06/11 01:00 | Lif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RyuRing at 2011/06/11 01:08 
토닥토닥. 저도 오늘 위로를 많이 받아서 가까스로 기운을 차렸어요. 그 기운을 나눠드릴게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1 01:28
네 감사합니다^^

 Commented at 2011/06/11 01:2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1 01:28
근데 제가 하려는 이야기의 목적이 그게 아니라는 건 아실텐데요…

 Commented by essen at 2011/06/11 01:49 
고생하셨어요. 토닥토닥.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9 00:47
아이고-_- 그 뒤로도 일이 안 끝나네요 ㅠㅠ 노예가 된 기분이에요 ㅠ

 Commented at 2011/06/11 04:5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9 00:47
ㅠㅠㅠ 아이고 읽다가 막 눈물 났어요 ㅠㅠ

 Commented at 2011/06/11 09:5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9 00:48
갈대밭도 요즘은 믿을 수가 없어 큰일입니다;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11/06/11 12:18 
조금 천천히 댕기셔요. 게다가 시력이 너무 좋으셔서 아주 많이 한꺼번에 다 보셔서 그런 듯 합니다. 조금만 보고, 조금만 기억하고, 조금 천천히 다니시면 어떨까 주제넘게 위로해봅니다. 어찌, 58도 고량주라도 한병 보내드릴까요. 한병 확 불고 인생을 다시 설계하…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9 00:48
불고 뛰어내릴까봐 걱정입니다…

 Commented at 2011/06/14 17: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6/19 00:48
언제나 도움 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