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의 트라우마를 딛고-짚락(Ziploc) 티라미수

아주 오랜만에 내가 만든 음식 포스팅. 안 만드는 건 아닌데 잘 못 올리고 있다.

티라미수. 만들기 아주 어려운 디저트는 아니다. 원한다면 불을 안 쓰고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에게는 트라우마가 있다. 3~4년 전 야심차게 시도했다가 개밥 같은 곤죽을 만들었다. 그리고는 다시 만들어볼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아무개 식당의 디저트로 나오는 것을 먹고는 눈물을 흘리며, 언젠가 이 티라미수의 발치에라도 쫓아갈 수 있는 걸 만들어보겠노라고 마음 먹었다. 이 티라미수는 스폰지케이크가 들어간, 얌전한 티라미수가 아니다. 레이디 핑거를 넣고, 커피맛이 그야말로 양 싸대기를 사정없이 갈겨대는 것이다.

커피(와 술)이 들어가서 티라미수의 이름이 뭐 이탈리아어로 ‘pick me up’이라더라, 라는 이야기가 가장 많이 돌아다니는데 근거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티라미수가 처음 나타난 건 1980년대라고 알고 있다. 길게 늘어놓으면 귀찮으니까 일단은 넘어가자. 어쨌든, 원래 티라미수는 큰 그릇에 잔뜩 만들어 파티 같은데 내놓고 국자로 퍼먹어야 제맛인데, 그렇게 많이 만들기도 귀찮거니와 혼자 사는 마당에 잘못 만들었다가는 사흘 내리 매끼 그것만 먹어야 될 것 같아서, 일단 조금만 만들어보기로 했다(마스카르포네의 비싼 가격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었다. 250그램에 6,500원이다. 크림치즈? 어림도 없다. 사실 마스카르포네는 치즈가 아니고 크림이다. 발효를 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맛도 없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잔뜩 굴러다니는 짚락(ziploc)이었다. 딱 내 취향이라고나 할까? 갈 시간도 없지만 방산시장에서 파는 플라스틱 용기들은 대부분 한 번 더 포장해야만 한다. 게다가 그 디자인이나 그림은…;;

원래 티라미수의 크림에는 사바용(sabayon, 또는 자발리요네 zabalione), 그러니까 물 중탕에 노른자를 살짝 익히는 커스터드가 들어간다(아무개 레스토랑에서도 거의 사바용 정도로 묽은 소스가 올려 나온다. 이건 한판씩 만드는 게 아니라, 나갈때 마다 1인분씩 조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어렵지는 않지만 귀찮을 수 있는데, 익히지 않은 노른자로도 대체 가능하다(대신 가급적 싱싱한 계란을 써야 한다. 마트에 가서 새로 사왔다;;). 내가  커피와 함께 마르살라가 들어가는데, 커피의 향을 생각한다면 브랜디나 다크 럼, 심지어는 위스키까지 가능하다. 그래서 사실은 싱글몰트를 넣을까 잠시 고민하다가 그건 너무 미친 짓 같아서 일단은 그만두었다. 그러나 다음에는 도전해 볼 생각이다.

다음은 레이디핑거(또는 saboiardi). 예전에 처참하게 실패했던 가장 큰 이유는, 일단 이 레이디핑거가 너무 물렀기 때문이다. 이름은 같지만 레이디핑거도 조금씩 달라서 폭신한 것과 딱딱한 게 따로 있다. 딱딱한 걸 사야 커피에 견딘다. 우리나라에서 살 수 있는 건 기본적으로 딱딱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봐야 커피에 오래 견딜 정도로 딱딱하지는 않으므로, 절대 오랫동안 담가두지 말고, 하나씩 살짝 적신 다음에 바로 꺼내야 한다. 한 면당 3초 정도? 담그자마자 커피를 쭉쭉 빨아들이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한 면이 7~8센티미터 정도 되는 작은 짚락에 두 켜로 만들었는데, 전부 세 통을 만들었다. 레이디핑거는 한 통에 여섯 개. 단가가 만만치는 않다. 맛이 한데 어우러질 때까지 기다려야 하므로, 적어도 반나절은 냉장고에 모셔두는 게 좋다. 다음 날 먹어봤는데, 일단 옛날의 처참한 실패로 얻은 트라우마는 씻을 수 있었다. 정말 크게 한 판 만들어, 어디 파티 같은데 싸들고 가서 막 퍼 나눠 먹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커피는 물론 술도 잔뜩 넣어서.

 by bluexmas | 2011/05/16 09:24 | Taste | 트랙백 | 덧글(21)

 Commented by 루아 at 2011/05/16 09:28 
저도 “커피맛이 그야말로 양 싸대기를 사정없이 갈겨대는” 티라미수가 넘넘 좋아요! 밍밍한 티라미수는 별로… 성공 축하드립니다아!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49
^^;;; 성공은요;; 우리나라에 있는 티라미수는 대부분 일본식이라 밍밍하죠…

 Commented at 2011/05/16 09:3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0
역시 티라미수는 좀 무서운 디저트인 것 같아요;

 Commented by 당고 at 2011/05/16 09:39 
제목만 보고 짚락, 이 가게 이름인 줄 안 1人

훌륭한 티라미수입니다 크크-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0
돈 벌어서 가게 차려야 하는 걸까요? <짚락>으로…

 Commented by 민짱 at 2011/05/16 09:51 
전 큰 데다 해서 막 퍼먹는데… ^^ 혼자있으면 이 작은 그릇도 괜찮겠군요… ㅋㅋ 레이디 핑거.. 정석대로 하셨구나..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0
진짜 큰 그릇에 해서 배터질때까지 퍼먹어야 될까요…?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1/05/16 12:05 
일단 성공인가보군요^^

양 많은 티라미수 먹어본 적이 언제인지 가물가물하네요. 베를린의 주말장터에서 눈맞으며 이탈리아 아저씨가 파는 2유로 티라미수 먹는데, 뻥안치고 서울 매장에서 파는 것의 6배는 나와서 먹다 체할뻔 했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1
대박 티라미수였군요. 역시 우리나라는 마스카르포네가 비싸서 단가가 높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Commented by 혜정 at 2011/05/16 13:44 
어휴 맛있겠네요….. 사진만 봐도 향이랑 맛이 막 상상되고 있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1
^^ 술을 좀 더 넣으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settler at 2011/05/16 14:41 
집락 티라미수 멋진데요

가끔 제과점에서 파는 원형의 완전 고체에 가까운 티라미수 참 싫었어요

그런 게 아니더라도 균형이 깨지면 치즈향이 좀 느끼하더라구요 커피향 진한 티라미수 멋집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2
이 티라미수도 좀 뻑뻑하게 됐어요. 제가 크림을 너무 올려서 그렇습니다.

 Commented by turtle at 2011/05/16 15:53 
집락 통안에 꼭꼭 담겨서 들어간 티라미수 문자 그대로 귀염귀염 돋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2
크 귀염귀염은 어째 저랑 어울리는 것 같지 않습니다만 >_<;;; 은근히 양이 많더라구요. 한 번에 다 먹기가 어려웠습니다.

 Commented by nibs17 at 2011/05/16 18:39 
제 친구는 전공(?)이 티라미수라서 고향(대구)에다 카페를 차리고 티라미수를 만들어

팔아봤는데, 사람들이 그 맛을 몰라서 아무도 안사먹었더라는 슬픈 전설(?)이 있죠.

결국 요즘에는 메뉴에서 내리고 제가 들르기 전에 한번씩 미리 리퀘스트를 넣어놓으면

만들어 주곤 합니다. 그 맛을 모르는 사람들에겐 아직 머나먼 티라미수의 맛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3
으흑 거참 슬픈 이야기입니다ㅠㅠㅠ

 Commented by noname at 2011/05/16 23:47 
으허허헉…커피 맛에 싸대기 한번 맞아보고싶습니다..-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1/05/17 10:53
생각보다 아파요 조심하셔야 할 듯 ㅠㅠㅠㅠㅠ

 Commented by flora at 2011/05/19 14:47 
‘큰 그릇에 잔뜩 만들어 파티 같은데 내놓고 국자로 퍼먹어야 제맛인데’-이 구절에 무한공감입니다^^ 예쁘고 정교한 디저트들도 좋아하지만, 티라미수는 개인적으로 작은 용기에 따로따로 만든 것보단 큰 그릇에서 뚝뚝 떠낸 게 더 좋네요 ㅎㅎ 애플파이 같은것도 투박하게 시골풍으로 만든게 더 먹음직스러운 것 같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