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가방 속

아 나도 이거 한 번 해보고 싶었는데… >_<

일단 가방부터. 쓰기 시작한지 2년 6개월이 조금 넘는 코치 가방이다. 그냥 내가 나한테 주는 생일 선물로 샀다. 이런 종류의 감을 좋아하고, 색도 무난하고, 중국산이라는 게 좀 아쉽기는 해도 튼튼하며, 무엇보다 이것저것 다 쑤셔 넣을 수 있을만큼 크고 또 주머니도 굉장히 많다. 자석 단추 같은 걸로 주둥이를 좀 여밀 수 있다면 더 좋겠는데, 그것만 좀 아쉽다. 가방이 서너개 정도 되는데, 거의 이것만 쓴다. 일본에서 사온 쿠키몬스터 열쇠고리가 2년 넘게 달려있다가 최근 실종되었다 T_T

왼쪽 맨 위부터,

비타민 씨: 맨 처음 샀을 때 약국의 여자 약사는 사과맛을 권했다. 다 먹고 레몬맛으로 바꿨다. 어쨌거나 인공의 맛. 입이 심심할때 가끔 먹는다.

몰스킨 수첩: 이건 매일매일 기록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은 그래도 뭔가 잔뜩 쓴다.

필통: 밖에도 나와 있는 것과 같은 파란 펜 몇 자루와 길거리에서 나눠준 형광펜 등등.

물: 언제나 가지고 다닌다. 물 없이는 안된다.

이어폰: 슈어 제품인데, 상자를 버리고 나서는 모델 번호를 기억하지 못한다. 멀리 다닐 때 대중교통에서 특히 좋다. 다른 인간들 핸드폰 통화하는 소리 안 들을 수 있으니까.

휴지: 그래도 꼭 가지고 다닌다.

주머니: 스톡홀름에서 저런 것만 파는 가게가 있었는데, 며칠을 영업 시간 이후에 갔다가 결국 마지막날인가에 들렀으나 별로 살 게 없었다. 저것만 하나 간신히 샀다. 아이팟과 이어폰, 또는 그 위의 핸드크림 등등을 넣어가지고 다닌다.

손 소독제와 크림: 손이 갈라져 터지는 계절이 왔다. 크림 없이는 손에서 피를 철철 흘리며 다닐 것이다.

어떤 잡지: 며칠 전에 누군가에게 선물 받았다. 사실은 친구가 매년 구독선물 해줘서 읽던 것이라 반가웠다.현대 주택이나 디자인을 주로 다루는 잡진데, 지나치지 않은 느낌이라서 좋아했다.

노트북: 요즘은 너무 무거워서 잘 안 들고 나간다. 작년에 산 Asus Eee 901이던가? 그냥  e3 black이라고 부른다.

몰스킨 스케치북: 물론 그림은 그리지 않는다. 못 그리니까. 그래서 약간 사치라고 생각한다. 안 쓴 것도 한 다섯 권 남았다.

명함지갑: 직업은 없어도 이름은 있던 시절에 명함을 만들었는데, 지금은 다행스럽게도 직업도 있고, 또 이름은 원래 있었다. 저 지갑은 내가 산 게 아닌데, 짝퉁이라고 알고 있다. 버리기 뭐해서 그냥 쓴다.

한때 전화기였던 아이폰: 나도 개통해서 쓸까? 아직도 미국에선 돈이 나가고 있다…

 by bluexmas | 2009/10/21 00:26 | Style | 트랙백 | 덧글(38)

 Commented by sse at 2009/10/21 00:41 

우와 역시 깨끗하세요ㅎ

‘think.’라고 써있는 필통이 멋있네요 뭔가 자극되는 느낌:D

역시 물은 삼다수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6

아니 뭐 연출이 그런거 아닐까요@_@ 필통은 아트박스에서 천 오백원 주고 산건데 좋더라구요. 그리고 역시 물은 삼다수가 진리죠^^

 Commented by 나녹 at 2009/10/21 00:43 

아직도 미국에선 돈이 나가고 있다…니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7

아 그게 아이폰은 2년 약정인데 그 약정이 안 끝났잖아요… 곧 전화해서 위약금 물고 끊어야 되는데 전화걸기가 참 귀찮네요-_-‘;;; 제길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10/21 00:46 

우리나라 남자들 1/5라도 bluexmas님처럼 꼼꼼,깔끔하면 좋을텐데요^^; 사람구경하다보면, 자극적인 음식 먹은 후 화장실에서 입이라도 한번 헹구는 사람 보기 힘듭니다. 버스나 지하철에서 깩깩 기침하면서도 물 한통 챙기는 사람도 드물구요.. 버스정류장에서 담배 뻑뻑 피다가 마지막 모금을 버스 들어가서 뱉는 사람도 흔하죠..

저도 휴지랑 영수증 뭉치인 가방 좀 정리해야겠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8

저도 뭐 그렇게 깔끔한 인간은 아니라고 늘 생각하고 삽니다만;;; 다 좋은데 같은 남자로서 정말 흡연 문제는 어떻게 좀 해결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말 제 담배연기도 싫은데 남 담배연기는 더 싫죠.

저는 지갑에 영수증이 가득하답니다^^;;;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09/10/21 01:07 

앗 저도 몰스킨 쓰는데 ㅋㅋ 뭔가를 붙여놓으셔서 아닌 줄 알았네요 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8

아 그냥 몰스킨은 심심해서 뭔가 늘 하나씩 붙여놓고는 해요^^

 Commented by 킬링타이머 at 2009/10/21 01:31 

아 블마스님이 >_< 이 표정 하시니깐 뭔가 심경이 복잡해집니다 ㅎㅎㅎㅎ

그런 면이 있는건 알고 있지만서도~~

역시 가방안도 깔끔하시군요.

난 역시 여자도 아니여 ㅠㅠ

저 오븐이랑 핸드믹서 사서 몹시 흥분해 있습니다.

방산시장이 날 부른다 이럇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9

앗 뭐 복잡해지실 것까지 있나요 >_< 이게 뭐 어렵다구요 히히

저 내용물을 가방에 다 넣으면 바로 복잡해지더라구요. 홈베이킹 관련 질문은 언제라도 환영입니다~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0/21 02:10 

상당히 무겁지 않을까도 싶군요

전 주로 일에 필요한 파일과 지갑 열쇠정도만 넣습니다

한국에선 빅백에 뭔가 이것저것 넣어다녔는데 기억도 안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2:09

엄청나게 무거운데 역시 그걸 봐 주시는 분은 몬스터님밖에 없으시네요 T_T 그래서 요즘은 노트북은 웬만하면 안 가지고 다닙니다. 큰 가방에 다 넣어가지고 다니는 걸 참 좋아해요.

 Commented by Amelie at 2009/10/21 02:12 

가방 가방 너무 예뻐요.

윗분 말대로 >_< 하시니까 어쩐지 기분이 묘하네요ㅋ

어떤 제품이든 레몬맛이 나는 것은 다 맛있는 것 같아요.

사과맛은.. 상상이 안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19

>_< 가방이 참 괜찮죠? 요즘은 들여다보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코치에서 남자 토트백이 잘 나왔던 때가 있어요.

사과맛이나 레몬맛이나 사실 다 거기에서 거기에요. 합성착향료를 쓰니까요 -_-;;;

 Commented by guss at 2009/10/21 02:15 

지갑은 가방 속에 넣고 다니지 않으신가봐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19

혹시 몰라서 지갑은 그냥 몸에 지니고 다니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렸어요. 운전해서 다닐때에는 그냥 가방 속에 넣고 다니기도 했지요~

 Commented at 2009/10/21 11:3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20

사실 사람들이 물을 잘 안 먹고,무슨 차 좋유를 많이 먹기도 하니까요. 가방은 정말 튼튼해서 엄청나게많이 넣어가지고 다닐 때도 있는데, 이렇게 많이 넣어가지고 다녀도 되나 싶을 때도 있어요 가끔은

@_@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21 11:55 

가방 진짜 예뻐요! 코치가방은 박음질이 잘 돼 있어서 좋아요. 역시.. 깔끔하실줄 알았다니까요 ㅋㅋ 소품도 다 예쁘구요. 제가 남들 다이어리 훔쳐보는걸 되게 좋아하는데 몰스킨 수첩 속도 보고 싶어요 ㅋㅋ

저 아수스 eee 노트북은.. 제 남자친구랑 커플노트북이네요! ㅋㅋㅋㅋㅋㅋ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22

아니 내용물은 뭐 연출에 가까울지도 모르지 않을까요…(우물쭈물-_-;;;)

몰스킨에는 그냥 막 갈겨 쓴 글씨들만 엄청나게 많아요. 그리고 남자친구분 소개시켜주세요! 노트북 커플인데…*_*;;;;

 Commented by 된장오덕 at 2009/10/21 13:58 

아..깔끔하시다…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22

아이구 별말씀을요 ㅠㅠ 그냥 사진 찍으니까 뭐 그럭저럭…-_-;;;;

 Commented by sichimi at 2009/10/21 14:40 

생각대로 정말 깔끔하네요…가방도 넘 이뻐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3:23

‘생각대로’ 라고 말씀하시니까 갑자기 더 두려워지네요T_T 가방은 저도 참 좋아한답니다^^;;;;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09/10/21 16:35 

놓인 모습조차 깔끔

저도 할까 했는데 블루마스님 포스팅을 보니 맘이 쑥 들어가 박혔어요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10:08

아니, 그렇게 생각하시다니 제가 좀 마음이 그렇네요 T_T 사진 찍으려고 가지런히 놓은거지요 뭐…

 Commented by ibrik at 2009/10/21 21:38 

저 다양한 것들이 다 들어간다니 참 신기합니다. 🙂

‘삼다수’가 가장 반갑게 보이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10:08

그래서 큰 가방을 좋아하는게 아닐까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10/21 22:32 

식도와 국자는 어디에… -.- 저는 타거스에 Eee 1000 흰색입니다. 와이브로+캐논 똑딱이. 존경합니다 주인장님.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10:11

식도와 국자는 그냥 식당에 가서 빌려 씁니다^^;;; 서생님께서도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시나봐요. 1000이면 SSD아닌 하드 드라이브가 달려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10/23 11:57

제 모델은 SSD 40G입니다. 우리나라에는 1000 모델이 지금도 한두가지지만, 대만에서는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더군요.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8+32=40 모델을 한국에 오는 친구에게 부탁해서 사와서 1년째 보조 노트북으로 쓰고 있습니다. 시간은 7.5시간이라고 광고하지만 실제로 5-6시간 정도는 씁니다. 값도 40만원 대 후반이었는데 지금은 어느 정도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Commented by SF_GIRL at 2009/10/22 06:54 

몰스킨 저랑 똑같은 거 쓰시네요 (레드). 그리고 밑의 몰스킨은 지난해 데일리 저널로 썼었는데. 그 밖에도 아트박스의 필통 디자인이 귀여워서 저 투명한 건 아니지만 두 종류 가지고 있었어요.

일본서 공부할 때 놀랐던 건 (벌써 10년 전..) 남자애들이 다들 큰 보스턴백을 매일 드는 가방으로 쓰는 거였어요. 그리고 주변 친구들 중엔 퍼스트백 세컨백 둘다 드는 애들도 있고. 그런데 반대로 생각해보면 남자들이라고 늘 가지고 다녀야하는 물건이 한둘이 아닌데 가방없이 돌아다니는 게 더 신기하죠. ‘ㅅ’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10:12

아트박스 필통인지 아시는군요^^ 싸고 단순한게 좋더라구요. 비슷한 분위기의 무지는 3천원이 넘던데저건 천 오백원…

가끔 길가다 보면 손에 지갑, 담배갑, 전화기 딱 이렇게 들고 다니는 남자들 보는데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제 입장에서는 신기하더라구요.

 Commented by Claire at 2009/10/22 18:59 

정말 깔끔하네요 ^^

글 쓰시는 것만 보고도 왠지 가방 내부의 모습이 쉽게 상상돼요

그리고 그 상상과 별 다른 차이가 없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10:12

저걸 다 쑤셔 넣으면 가방 속은 솔직히 약간 엉망으로 변해버리더라구요^^;;; 뭐 그렇게 깔끔하지는 않답니다.

 Commented by 느리작 at 2009/10/23 18:01 

저 가방은 제게 너무나 무겁게 각인된 무서운 가방;;; 시어버터는 역시 차가운 계절의 필수품인 듯 한데, 150미리짜리 갖고다니는 분은 아직 못봤어요. 전 가격대 성능비때문에 큰걸로 갖고다니는데 역시 무식하게 양이 많긴 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5 03:47

아 정말 이 가방은 아기도 담아서 들고 다닐 수 있을 듯;;; 큰 걸 사서 통에 덜어서 가지고 다니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왜 키엘스 같은데 샘플 통은 돌려서 열 수 있고 작아서 핸드크림 짜서 하루 이틀치는 들어갈듯?

 Commented at 2009/12/01 19:47 

비공개 덧글입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