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용 칼 고르는 요령+저렴하고 좋은 칼 소개

언젠가 가볍게 썼던 것 같은데, 누군가 말씀해주시기도 했고, 나도 쓰고 있는 칼에 대한 글을 한 번 써 보고 싶어서 다시 정리해 올린다.

주방용 칼 고르기

하루 종일 아이들과 남편 잘 먹일 궁리만 하시는 어머니들이 아니더라도, 음식을 만들다 보면 조금 더 편하게 일을 하기 위해 도구 욕심이 생기게 마련인데, 역시 그 도구 욕심의 으뜸은 칼에 품게 된다. 손에 쥐기 편하고 가벼우며 잘 드는 칼은 재료 준비를 훨씬 쉽게 만들어 주니까. 그렇다면, 대체 어떤 칼을 골라야 하나? 아니면, 어떻게 칼을 골라야 하나? 지금은 마음에 드는 칼을 저렴하게 사서 쓰고 있지만, 한 때 칼에 돈 투자를 좀 해 볼까 이런저런 정보를 찾아봤었는데 그걸 종합해보면 대강 다음과 같은 얘기를 할 수가 있다.

1. 웬만하면 셋트로 사지 마라: 사람들에게 ‘쌍둥이 칼’로 잘 알려진 독일제 행켈이나 워스트호프(발음이 맞나?)같은 칼을 셋트로 사서 칼을 담는 나무틀 째 부엌에 떡허니 놓으면 주인도 마음 뿌듯하고, 집에 누군가 놀러오더라도 뭔가 있어 보이는 건 사실… 그러나 이렇게 파는 칼이 하나씩 낱개로 칼을 사는 것보다 돈은 적게 들지 몰라도, 전체적으로는 가격이 만만치 않으며 또 어떤 칼은 사실 잘 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Tony Bourdain이나 또 다른 음식 평론가 Micheal Ruhlman 같은 사람들은 자신의 책이나 블로그에서, 일단 식칼-Chef’s Knife’ 라고 불리는-하나와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과도’라고 부르는 Paring Knife 정도 하나만 갖추면 적어도 80-90%의 부엌 칼질을 소화할 수 있다고 얘기한다.

2. 유지관리가 쉬운 칼을 사라: 위에서 언급한 행켈이나 워스트호프 같은 칼은 고탄소강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이런 칼들은 사실 가정보다는 언제나 칼을 많이 쓰고 유지관리를 잘 할 수 있는 식당 주방 같은 곳에서 쓰기 더 적합하다. 특히나 유지관리 측면에서 이런 칼들은 전문적인 손길을 많이 요구하기 때문에, 아무리 음식을 많이 해봐야 식당 주방과 같은 빈도로는 쓰지 않는 가정에서는 사실 그 가격까지 생각해서 볼 때 그다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얘기한다. 그래서 요즘 나온, 합금의 일종인 바나디움을 쓴 칼들이 가볍고 손질하기도 좋아서 점차 고탄소강으로 만든 칼들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데, 일본의 상표인 Global이 대표적인 경우이다. 가격은, 행켈보다는 싸지만 역시 만만한 수준은 아니다. 이 칼은 독특한게 날과 손잡이가 거의 일체처럼 되어 있다(보통은 날의 끝부분이 가늘게 뻗어 나와 그 양쪽을 나무나 플라스틱이 싸서 손잡이가 이루어진다. 이 손잡이가 망가지지 않는 것은 칼의 기본으로, 내가 가지고 있는 천 구백원짜리 중국제 도루코 식칼로 이런 면에서는 별 흠잡을 데가 없다).

3. 손에 맞는 칼을 사라: 같은 맥락에서, 행켈이나 워스트호프 같은 칼들은 사실 굉장히 무겁다. 나도 개인적으로는 무게가 적당히 나가는 칼을 좋아하는 편이기는 하나, 정말 칼이 식당 주방에서 거대한 서양인들이 하루에 감자 백 만개씩 깍뚝썰거나 고기 십 만근씩 자르는 용도로 만들어진 것이라면, 우리 손에는 맞지 않을 수도 있다. 가장 좋은 선택 방법은 역시 손에 쥐어본 다음에 살 수 있는 곳에서 차근차근 고르면서 사는 것이기는 하지만, 또 이게 생각보다는 쉽지 않다. 백화점 같은데에 가서 비싼 칼들을 산다면 모를까, 이마트 같은 곳의 칼들은 다 포장되어 있으니까(재래시장이나 도매상가 같은 곳의 상황은 나도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위에서 언급한, 저렇게 무거운 상표의 칼들을 빼고는 그냥 적당히 사서 적응하는 편을 택한다. 그래봐야 하루에 한 시간 이상 칼질 할 상황이 벌어지지 않으니까.

보통 칼을 칼질하는 자세로 잡고, 두 어번 채써는 동작을 취해보면 칼이 무거운지 가벼운지 느낌이 오는데, 이때 생각해봐야 할 것은 균형. 보통 칼질이라는 게 도마에 칼을 대고 앞 뒤로 칼날의 곡선을 따라 움직여 주면서 자르는 식재료를 그 칼날 움직임의 수직으로 밀어 넣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할 때, 균형이 안 맞으면 그 칼날의 움직임이 불편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손이 큰 사람이라면 칼날이 너무 좁을 경우 자신의 손가락 두 번째 마디 관절이 도마에 닿게 되는데, 이건 절대 피해야만 한다.

뭐 엄청난 진리가 있는 건 당연히 아니고, 정리라고 해 봐야 저 세 가지 밖에 안 되는 것 같다. 사실 비싸지 않은 칼이라도 쓰고 잘 씻어주고, 가끔 날의 방향을 잘 잡아준 다음, 일 년에 한 두어번 정도 칼 갈아주는 곳에 가서 갈면 오래오래 쓸 수 있다고 한다. 집에서 칼날 방향을 바꿔주는 건 언젠가 한 번 따로 올리기로 하고… 칼 갈아주는 건, 동네 이마트 정육점에 가 보니 매주 월-목요일 오후 네 시까진가 칼을 가져오면 갈아준다고 한다. 정육점이니 칼도 제대로 갈아줄 듯. 늘 늦게 가서 한 번도 맡겨본 적은 없는데, 곧 실행에 옮길 계획.

그럼, 칼 고르는 얘기는 여기까지 하고…

저렴하고 좋은 칼 소개-Victorinox R H Forchner

사실 나도 행켈은 아니지만, 위에서 언급한 Global과 같은 상표의 칼을 하나쯤 사고 싶었는데, 저렴하다고 해도 20 센티미터 식칼이 100불이니 그렇게 단번에 지르지 못한 채 오랫동안 망설이고만 있었다. 거듭 말하지만, 음식 만드는 걸 아무리 좋아해도 칼질을 하루에 몇 시간씩 하는 건 아니니까, 우선지출순위에서 칼은 늘 뒤로 밀리는 것이 당연했다. 그러던 와중에 아무 생각없이 아마존을 뒤지다가 저 칼을 발견하게 되었는데, 일단 이 칼은 중국산이 아닌 그 스위스 육군 칼을 만드는 상표 빅토리녹스가 직접 스위스에서 만드는 것으로 미국에서는 음식 및 레시피 오덕 집단인 America’s Test Kitchen의 주방칼 비교시험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해서 화제가 된, 그런 칼이었다. 실제로 이들의 요리프로그램을 보면, 모두 이 칼을 쓴다.

그런 얘기를 주워듣고, 또 원래도 30불이니 말도 안 되게 싼 칼을 반 값인 15불에 판다고 해서 20센치미터짜리 식칼을 낼름 사게 되었는데 정말 이 칼은 소문대로 뛰어난 칼이었다. 일단 뭐 잘 드는 것이야 말할 필요도 없고, 고탄소강이기는 하지만 가벼운데다가 fibrox라는 향균 인증된 플라스틱으로 만든 손잡이는 전통적인 칼들의 나무나 플라스틱 손잡이보다 훨씬 더 인체공학적으로 만들어져 손에 쥐기 편하고 또 잘 미끄러지지 않는다. 그리고 가격은… 내가 샀을 때 15불이었고 할인을 하지 않아도 30불. 아마존의 고객평가를 뒤져보면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두 만점을 준 가운데, 믿을만하게도 몇 수십년을 식당 주방에서 음식을 하던 사람도 온갖 비싼 칼을 쓰다가 이 칼을 써 보고서는 낼름 바꾼 뒤 뒤돌아보지도 않았다는 얘기도 종종 있었다. 그러므로 집에서 하루에 한 두시간 칼질하는 사람에게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선택… 이라고 쓸 생각을 하면서 ‘우리나라에서 못 구하는 칼 괜히 좋다고 얘기했다가 욕 먹는거 아냐?’ 라고 생각했는데, 동네 이마트에 이 칼이 떡허니 있는 걸 발견했다. 가격은 식도와 과도-그러나 날이 깔쭉깔쭉해서 일반 과도의 용도로는 쓰기 뭐할 것 같은-로 된 한 셋트가 이만 구천원.

핸드폰으로 대강 사진을 찍었는데, 정말 쌍둥이인지 모르는 옆의 쌍둥이가 오만 구천원인 것으로 미뤄 보아, 이 칼의 가격이 비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중국제 아닌 스위스제. 인터라켄에 가서 스위스 눈 덮인 산 꼭대기에 올라가 신라면 드실 여유가 안 되는 분이라도 이 칼로 스위스의 장인정신이나 정취를 맛볼 수 있으실듯. 나는 직업인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니지만, 이 칼에 삼만원 못 되는 돈 쓰는 정도는 망설임 없이 추천할 수 있다. 물론 이 칼 제조 혹은 수입업자로 부터 돈 같은 것 받은 적은 절대 없다.

각설하고, 위에서 말한 칼을 한참 쓰다가 들어오는 김에 다시 칼 욕심이 생겨서 뭔가 하나 사 볼까- 라고 또 아마존을 뒤지던 차, 이 칼의 셋트가 무려 행켈 식칼 하나 정도의 가격에 팔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어차피 빵칼이나 뼈 바르는 칼 등등도 이제는 필요하던 차, 눈 딱 감고 지르고, 거기에 일본에서 유래된 식칼의 변형인 산도쿠(한자로는 어떻게 쓰는거냐?)를 하나 더 30불에 사서 곁들였다. 사진과 함께 칼들을 간단하게 설명하면(오른쪽부터 왼쪽으로),

1. 10″ Slicer: 이 긴 칼은 식재료를 위에서 아래로 눌러서 자르는게 아닌, 앞 뒤로 밀어서 자른다. 과일이나 야채 같은 단단한 재료가 아닌, 빵반죽같이 물렁물렁한 재료, 또는 같은 물렁물렁한 재료지만 부서뜨리지 않고 얇게 썰어야만 하는 훈제 연어 따위에 쓴다. 아주 자주 쓰게 되지는 않지만, 가지고 있으면 쓸모는 있다.

2 8″ 빵칼: 그야말로 빵칼, 1의 슬라이서와 비슷하지만 차이라면 이 칼은 겉은 딱딱하나 속은 부드러워서 그 누르는 힘이 표면을 지나고 난 다음에는 약해져야만 하는 경우에 쓴다. 빵도 그렇고, 예전에 동영상을 올린 적이 있는데, 토마토를 썰 때 제격이다.

3. 8″ 식칼: 칼들의 대장? 가장 많이 쓴다.

4. 6″ 산도쿠: 사실 요즘은 이 칼을 식칼보다 더 많이 쓴다. 일단 가볍고, 길이도 적당해서 보통의 썰기에도 쓸 수 있지만, 조금 더 유연함을 필요로 하는, 뭐 예를 들면 뼈에서 고기를 발라내는 것과 같은 경우에도 쓸 수 있다. 날의 홈은 재료가 달라붙지 말라고 파 놓은 것이라고.

5. 뼈 바르는 칼: 네모난 중국 식칼로 토막을 쳐도 좋지만, 이 칼이면 힘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통닭을 사다가 자유자재로 뼈를 발라내서 쓸 수 있다. 역시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칼은 아니다. 없어도 그만, 특히 토막쳐서 파는 닭을 사는 걸로 만족하는 사람이라면. 보통 축산물 시장에서 뼈로 부터 고기를 발라내는 일을 하는 사람들은 대개 이런 종류의 칼을 쓴다. 뼈 사이로 칼이 잘 지나갈 수 있도록 칼날이 굉장히 얇고 잘 휘어졌다가 제자리로 돌아온다.

6. 과도, 혹은 paring knife: 손잡이가 너무 길고 두툼해서 쓰기 좀 불편한게 이 칼 셋트의 유일한 문제점.

7. 부엌가위: 무려 프랑스산이던데, 날은 잘 들지만 움직임이 좀 뻑뻑하다. 기름칠이라도 해야할 듯. 그렇게 편하지는 않다. 특히 손잡이가.

8. 칼쇠: 엄밀히 말하면, 이 쇠막대기는 칼날을 갈아주지 않는다. 칼을 쓰다 보면 사람의 손버릇이랄지, 칼날 움직이는 방향 때문에 뾰족한 칼날 끝이 아주 미세하게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기울어지게 되는데, 그걸 바로 잡아주는데 쓰인다. 그러므로 실제로 칼을 가는 건 숫돌을 써야 한다.

이 모든 것들을 넣어 보관할 수 있는 나무토막. 비싼 행켈처럼 나무가 고급은 아니고, 싸구려 말레이지아 산이라 모아서 담아두어도 그렇게 뽀대는 나지 않는다. 뭐 안 나도 개의치 않지만…

그럼, 이것으로 칼에 대한 얘기는 당분간 안 해도 될 것 같고, 다음에 또 글로 쓸만한 주방용품이 또 있을까?

 by bluexmas | 2009/07/24 11:27 | Taste | 트랙백 | 덧글(24)

 Commented by nabiko at 2009/07/24 11:40 

식칼 날이 무뎌져서 하나 바꾸고 싶었는데 좋은 정보네요~!ㅎ후후후후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0

어디에서 갈아준다면 아마 새로 안 사시고도 쓸 수 있을거에요! 한 번 칼갈이를 찾아보심이…
 Commented at 2009/07/24 11:5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1

네,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보충해서 올렸으니 참고하시면 될거에요. 저도 가끔 말도안 되는 걸 식칼로 자르려다가 이가 나가는 경우가 있죠. 칼 가는 건 일 년에 한 두 번 정도면 된다고 하더라구요.

이마트 칼갈이 서비스는… 저도 워낙 칼에 민감한데다가 어머니가 쓰시는 행켈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서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눈에 띄더라구요.

 Commented by zizi at 2009/07/24 12:41 

오! 식칼 잘드는 걸로 하나 구입하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마트가면 잘 봐둬야겠어요. 전 깔쭉깔쭉한 과일칼 좋아하는데 꼭 세트로 살 수 있었음 좋겠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1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눈길을 주는 것 같지는 않으니 이마트에서 사실 수 있을거에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07/24 13:05 

이마트에서 봤어요! 만세!!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2

그러셨다니 저도 만세입니다!!
 Commented by 유우롱 at 2009/07/24 13:23 

오오 좋은 브랜드! 꼭 기억해놔야겠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2

네, 칼이 필요하시다면 무조건 강추입니다요…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7/24 15:25 

국내에서도 구할 수 있군요

칼도 잘 안 들고 귀찮음에 가위로 식자재를 험난무식하게 다뤄주고 있는데 저런 도구 구비해두면 써는 재미가 있겠어요

또 다른 주방용품이라고 하시니 생각나는건데 홈쇼핑 보고 믹서기 구입하면 다 시원찮게 갈려요 덕분에 믹서기만 5개가-.-;

뭔가 괜찮은 제품 없을까요..역시 비싼 걸 사야 했나요 음;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3

네, 가위랑 칼이 또 다른 써는 재미가 있죠. 믹서는 확실히 모터의 용량에 따라서 다르니까, 아마존 같은데에서 blender로 상품 검색을 해서 모터의 와트수를 확인 하신다음에 우리나라에서 파는 것도 그 정도의 출력이 나오는지 살펴보세요. 모터가 약하면 확실히 잘 안 갈리는 것 같더라구요.
 Commented by 아르히스 at 2009/07/24 16:16 

으허………….. 칼 욕심 납니다. 다른 건 몰라도 빵칼. 비스코티 자를 때는 역시 빵칼이 최고더군요.

어, 하지만 저 칼꽂이는 무섭습니다. 모 공포영화에서(데스티네이션일겁니다) 본 뒤로 저건 무서워서 집에 못 둡니다.;;;; 그 영상을 본 뒤로 트라우마가 생겼나봅니다.

 Commented by 유우롱 at 2009/07/24 23:01

저두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그 전에는 칼꽂이에 칼들 다 세팅하면 무지 이쁘겠다 ㅎㅎ 이러다가 그 영화보구는 구매욕이 싹- 가셨다니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4 23:13

음, 영화를 안 봐서 그러는데 어떤 장면이 나왔는지 궁금하네요. 칼꽂이로 사람 두개골을 박살내는 장면이라도 나온걸까요?
 Commented by turtle at 2009/07/24 23:51 

워스트호프?는 우스토프라고 발음하는 것 같더라구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6 00:39

그렇군요. 저야 뭐 독일어는 전혀 모르니까요 🙂
 Commented at 2009/07/25 06:5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asic at 2009/07/25 12:26 

잘 들지도 않는다고 투덜대던 칼에 깊숙이 베인 게 바로 오늘인데. 칼 포스팅! 헉…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6 03:07

잘 안 드는 칼에 베면 상처가 깨끗하지 않아서 잘 안 나을지도 모르는데, 소독이랑 잘 하셨죠? 많이 안 다치신 것이었으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basic at 2009/07/26 04:04

아. 어쩐지 베인 자리가 좀 울퉁부퉁하더라고요. –; 소독은 안 하고 마데카솔만 듬뿍 발랐는데 뭐…흉터 생길 것 같은 느낌. 엄지손가락이라서 좀 불편하지만 괜찮아요. 이렇게 깊이 베인 건 초등생 때 쭈쭈바(이거 다른 말로 뭐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네요; 하여튼…) 꼭지를 칼로 자르다가 베인 이후로 처음인 듯 하네요;;;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27 23:57

다음번엔 조심하세요. 그리고 액체 밴드가 나름 효과적이니까 한 번 찾아보세요. 어쩔때에는 그게 그냥 밴드보다 낫더라구요. 상처에 물기가 안 닿지만 통풍은 좀 잘 되고…
 Commented by MP달에서온소녀 at 2009/10/28 13:23 

오늘 칼사러 가려고 했는데..ㅋ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30 19:27

덧글을 보고 깜빡했네요. 이 칼을 이마트에서 아직도 팔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쪼록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2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