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동] 비야 게레로-허술한 것 / 허술해 보이는 것

IMG_3336

허술한 것과 허술해 보이는 것은 다른데 경계가 굉장히 아슬아슬하다. 그래서 구분하지 못할 때도 많다. 능수능란한 실무자는 일부러 허술해 보이게 만들 수도 있다고 믿는다. 일종의 ‘허허실실’이랄까. 하지만 이날의 타코는 아무래도 전자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