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대담 (22)-트라토리아 챠오 이주하 셰프 (2)

IMG_1361

지난 주에 예고한대로 이번 주의 미식대담 (22화)에서는 트라토리아 챠오의 이주하 셰프와 함께 그의 요리 봉사 이야기를 들어본다. 법대생이었던 마시모 보투라는 우연한 기회에 매물로 나온 동네의 트라오리아를 인수해 재개장하고, 이를 계기로 셰프가 된다. 그리고 오늘날 미슐랭 별 세 개와 2016년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1위로 선정된 오스테리아 프란체스카나를 통해 현대적인 이탈리아 파인 다이닝의 세계를 선보인다.

레페토리오 암브로시아노는 이런 마시모 보투라가 운영하는 무료 식당이다. 다만 ‘Soup Kitchen’이라 일컫는 일반적인 무료 급식소와 달리, 식사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의 제공을 목표로 삼는다. 제대로 갖춰진, 세 요리로 이뤄진 코스를 1시간에 걸쳐 먹는 환경 말이다. 고정적인 지역의 자원 봉사자와 더불어 셰프들이 별도의 요리 자원 봉사를 맡는 시스템 속에서 이주하 셰프가 지난  10월 닭도리탕을 닮은 스튜를 끓여 100명을 먹은 이야기를 들어본다.

*마시모 보투라의 최근 기사 가운데는 가디언 지에 실린 게 가장 재미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