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의 비극

IMG_8574
며칠 전, 아침 혹은 점심을 두 번에 걸쳐 먹었다. 음식에 대한 글을 쓰면서 그래본 적이 아마 딱 한 번 있었을 것이다. 6년 쯤 전의 나파 밸리 여행이었던가. 꼭 먹어 보고 싶은 음식은 많았고 일정은 짧아서 밀어 붙였는데, 역시 굉장히 힘들었다. 이후로 절대 그렇게 먹지 않는다. 모든 취재를 위한 음식은 반드시 끼니로만 먹는다. 많이 먹어야 할 세 번이라는 말이다.

이날의 경우는 정반대였다. 첫 번째로 간 곳에서 먹을 수 없는 음식이 나와서 배를 채우고자 한 군데 더 들러야만 했다. 안타깝게도 그것마저 성공적이지는 못했다. 각각의 식사에 대해 써보자. 첫 번째는 소위 ‘브런치’였다. 미리 밝히자면 거의 먹을 수 없는 상태로 음식이 나와서 남기고 나가는 것을 매니저가 물어보았고, 상태에 대해 설명한 뒤 환불 받았다.

무엇이 문제였는가. 일단 오래 걸렸다. 소위 브런치는 ‘퀵 오더’ 음식에 속한다. 빨리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의미다. 브런치가 아침+점심의 합성어임만 감안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배가 고플때 두 끼의 중간으로 먹는 음식이다. 그리고 실제로 브런치의 범주에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음식들은 조리가 복잡하지 않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 또한 양식은 주로 요소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만들기 때문에 많은 것들을 미리 준비할 수 있다.

IMG_8577그러나 이런 음식을 손님이 별로 없는 시간에 시키더라도 오래 걸린다. 꼭 필요한 경우 시계로 확인하지만 설사 그렇게 하지 않더라도 10분은 기본적으로 넘고 20분 이상 걸릴 때도 있다. 도저히 배가 고파서 참을 수 없는가?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그보다 실무자가 어떤 이유에서든 음식의 성격을 이해하지 못한 채로 접근한다고 보기에 반갑지 않다.

그리하여 20분쯤 걸려 나의 사워도우 팬케이크가 등장했다. 작고 두툼해서 난 수플레류의 팬케이크인 줄 알았다. 그러나 정반대로, 묽은 반죽(batter)이 아닌 된 반죽(dough)를 구웠는지 속의 밀도가 굉장히 높고 뻑뻑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기포의 흔적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옅은 색의 겉면에서 짐작했듯 완전히 익지 않아 축축했다. 그러니까 덜 익은 밀가루 덩어리였다는 말이다. 모리나가, 심지어 오뚜기 믹스를 쓰더라도 저런 팬케이크가 나올 수는 없다.

IMG_8576베이킹파우더나 소다류가 아닌 효모를 쓰더라도 묽은 반죽은 같은 원리로 팽창한다. 열이 높아져 죽을 때까지 팽창해 올린다. 그래서 팬케이크는 물론 잉글리시 머핀이나 파운드 케이크도 효모를 써서 만들 수 있다. 또한 바바 오 럼의 바바도 효모로 부풀린 빵을 쓴다. 사워 도우 바탕이라고 반죽이 빡빡하거나 덜 익을 이유는 아니라는 말이다. 단순한 조리 실수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어쨌거나 익지 않았으니 먹을 수 없었다.

주인인 줄 알았으나 매니저였던 직원의 대응은 참으로 훌륭했다. 한국에서는 경험하기 쉽지 않달까. 이미 익숙할 대로 익숙해져 있기에 이런 수준이라면 환불을 받아야 마땅하지만 어차피 취재라고 생각하면 실패도 할 수 있으므로 계산하고 나올 생각이었다. 그러나 손님의 식사 상황을 주의 깊게 보고 음식을 같이 확인 한 뒤 문제를 인정해 먼저 환불을 제안했으므로 나도 더 이상 마다하지 않았다. 참고로 팬케이크의 가격은 16,000원이었고 음료 등등을 더하면 1인 최소 20,000원은 써야 하는 곳이었다.

IMG_8572음식의 가격은 갈수록 올라가는데 수준은 그에 맞춰 올라가지 않는다. 가장 널리 퍼져 있으며 큰 문제다. 또한 가장 대중적이고 빨리 먹을 수 있는 음식이어야 할 브런치에 가장 악용되는 경향이 있다. 실무자는 부지런히 만들고 손님은 게으르게 먹는 음식이 브런치다. 그런데 많은 곳에서 반대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줄 서 기다려서 먹는데 음식 자체를 아예 이해도 못하고 만들어 낸다. 무엇보다 브런치가 가정식의 연장이 아니라는 점부터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사족: 오렌지도 굳이 팬케이크에 곁들여 내고 싶다면 저렇게 썰면 안된다. 영상을 참조하시라.

9 Comments

  • jinserkim says:

    진짜 이런 기사도 아니고 수필도 아닌 가비지같은 글은 심히 짜증난다. 이따위글이 뭐라고 대표기사로 잡히는지 웃긴다. 아 싫다. 소화가다 안되네 아아

    • Passerby says:

      ㅋㅋ 그럼 그 대표기사로 잡아준 검색엔진을 탓하든가 ㅋㅋ 한심하네 니 리플이 훨씬 가비지같다

  • sy says:

    그래서 오렌지는 어떻게 나와야하는거죠?

    • kin says:

      영상 보시면 segment 하는 법 나오는데.. (영상 제목도 “how to segment an orange”입니다)

  • 지나가다 says:

    저게 팬케이크..? 사진보고 스콘인줄 알았네.

  • soungbum says:

    댓글들만 봐도 한숨이 나오네요. 아직 멀었습니다.

  • 덜 익은 스콘 says:

    묽은 반죽은 batter 맞는데
    된 반죽은 batter가 아니라 dough라 하셔야 할 듯요

  • RainyDays says:

    기사 운운하고 자빠진 첫 댓글은 도대체 뭘까… ㅋㅋ
    정말 아직 멀었습니다 여러모로.

  • Jochen says:

    한국에서 브런치의 의미는 원래와는 달라서, Sex and the City에 나오는 뉴요커 여주인공 흉내내고 싶어하는 일종의 Wannabe 현상일 뿐이라서 제대로 된 식문화라고 보기도 힘들고, 그 음식 자체도 제대로 된 걸 기대할 수는 없는 것 같군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