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텀프타운 15주년 기념 머그 세트+이디오피아 3종 세트

IMG_3969

마침 커피가 떨어져가던 참에 스텀프타운이 15주년 기념 머그+기본 블렌드인 헤어벤더 세트를 저렴하게 내놓았다기에 사들였다. 더 이상 짐 불어나는 게 두려워 그릇 종류는 일절 사들이지 않으나(그 욕심까지는 스스로 감당도 못하고), 간만에 예외를 적용했다. 머그에 그림을 그린 팀 루트(Tim Root)는 스텀프타운의 창업주인 듀앤 소렌슨(Duane Sorenson)이 최초로 고용한 바리스타며, 그 시절 우스꽝스러운 광고 일러스트를 그린 사람이라고. 취향은 아니지만 재미있어서 샀다.

IMG_3957

한편 그와 함께 이디오피아 삼종 세트도 샀다. 마시는 속도를 감안하면 한꺼번에 많은 커피를, 또한 단품종 다량으로 사고 싶지 않아서 이런 종류의 세트는 좋은 선택. 신맛-쓴맛의 균형이 미묘하다 못해 내놓고 틀어지는 커피를 하도 많이 마셔서 그런지, 아직까지는 만족하고 있다.

3 Comments

  • hykim says:

    앗, 저 헤어벤더 지금 제가 마시고 있는 블렌드! 저는 하우스 블렌드 쪽이 더 좋긴 한데, 그래도 밀키해서 아침에 마시기 좋더라고요.

    저 세트 살까 말까 좀 망설였는데, 아무래도 저는 그림이 마음에 안 들어서 패스. 이디오피아 세트는 궁금했는데, 신맛을 제대로 못 살리게 볶으면 복불복이라 망설여지게 되더군요.

    • bluexmas says:

      이 이디오피아 3종 셋트 좋습니다. 드셔보세요. 가격 부담도 크지 않고. 볶은지 1주일만에 받았는데 그래도 짱짱해요.

      머그의 그림은 역시 저에게도 취향이 아닙니다만^^ 그래도 원두+컵 가격 괜찮고 머그도 쓸만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