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요커 필자님과 함께 보낸 몇 개월

photo (18)

작년 10월부터 지난 주까지, 밤에 눈을 감으려 들면 필자님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이제 뉴요커 필자의 포스를 알겠느냐, 가소로운 것. 뉘예~ 뉘예~ 가위에 눌린듯, 나는 신음인지 대답인지 스스로도 모를 소리를 내뱉곤 했다. 그렇게 약  10개월이 흘렀다. 형님의 포스가 그 정도인 줄 미리 알았더라면 호기롭게 단 X 개월 만에 끝내겠다고 말하지는 않았겠지. 이것이 바로 ‘~시련이 필요하다’의 상황인 것인가.

하여간 그렇게 책 한 권의 번역을 끝냈다. 의미인 즉슨 교정교열과 등등등의 과정을 거쳐야 하니 몇 달 뒤에 책이 나오다는 의미. 원래 나올 때까지는 별 언급하지 않는 것이 나의 원칙이나 필자님의 포스와 함께 한 지난 몇 달이 너무나도 버거웠던 탓에 글이라도 하나 쓰지 않고는 배길 수가 없다. 자세한 이야기는 출간일자 등등이 나오는 대로. 어쨌든, 좋은 책이다.

6 Comments

  • Chelsea says: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에서 .com으로 옮기신 뒤 종종 방문했으나 여기 남기는 덧글은 처음이네요.
    새로운 책을 옮기셨다니 표지를 보고 내용을 미뤄 짐작해보긴 했지만 정확히 어떤 책일지 궁금하네요.
    출간일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bluexmas님 손을 거친 글은 읽어내려가기도 편하지만 정말 ‘재미’가 있거든요! 🙂

    • bluexmas says:

      네, 감사합니다. 일단 10월 출간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들었어요. 일정 나오는 대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 빈둥빈둥 says:

    ㅎㅎㅎㅎ 축하드립니다!!!

  • sfgirl says:

    축하드립니다! 고생 많으셨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