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키면가-부재의 존재?


IMG_1979
지나다니며 공사하는 것만 몇 번 보았던 무교동의 청키면가가 문을 열었다고 해서 가보았다. 솔직히 면이나 밥 종류에는 큰 관심이 없고(한 끼 식사로는 부족하다고 보니까), 수조를 들여놓고 요리를 한다기에 그걸 먹어보고 싶었다.

IMG_1974

전채격으로 시킨 수교. 미리 완전히 익힌 것을 한 번 더 데워서 내는지, 아니면 주문과 동시에 익히는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중심에는 온기가 살짝 부족한 느낌(그럼에도 다 익어 있다면 미리 익힌 것인가?). 속이 단단하게 뭉쳐있어 예전에 먹었던 딤섬들을 떠올리며 비슷한 느낌이었던 것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싶었는데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이것만 놓고 보았을때 다소 단단했다.

IMG_1978

양주식 볶음밥(14,000원). 돼지고기와 완두콩이 후하게 들었고 잘 볶았으며 좋은 의미로 짭짤했는데 왠지 모르게 현지화된 맛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활우럭찜(55,000원). 연남동 띵하우의 우럭찜이 참 좋았으나 모종의 이유로 이제 거기는 가지 않은지가 2년이 넘었다. 800g 정도 되는 우럭이라는데 생선찜은 어디에서 먹어도 이 정도로 익혀 나오지만, 난 그게 아주 살짝 더 익힌 것은 아닌가 늘 의심한다. 생선 자체에는 간이 되어 있지 않으므로 소스를 잘 섞어 먹어야 한다. 이 또한 볶음밥처럼 묘하게 현지화의 맛이 났다. 시키면 밥이 딸려 나오는줄 모르고 볶음밥을 시킨 건 패착.

그래서 그 현지화의 맛이라는 느낌이 무엇인가… ‘중국음식에서 기대할 수 있는 강렬함이 살짝 꺾인 듯한 느낌’이라고 표현하면 적절할까. 그것이 지방이든 불이든 양념이든, 굳이 수치화하자면 약 10%쯤 깎아낸 느낌. 물론 여기에서 추구하는 광동 음식이 중국 음식 가운데서는 덜 자극적이라고 하니 감안은 해야겠지만 그래도 무엇인가 살짝 아쉬웠다. 하지만 재료 좋고 조리 괜찮으며 접객도 좋아서 다시 가볼 생각이다. 일요일 저녁 같은 때 찾아가서 요리 먹기에는 위치 등이 나에게는 괜찮은데, 이 음식점 자체가 평일에는 어떻게 스스로를 설정하는지는 궁금하다. 점심은 대부분 식사 위주일테고, 저녁에는 적어도 4인 이상의 손님이 요리 몇 종류를 나눠 먹으면서 술도 마실 수 있어야 하는데, 가게가 좁지는 않지만 그걸 수용할 만큼 커보이지는 않았다.

4 Comments

  • 청키면가가 홍대에서 이태원으로 갔다가 다시 무교동으로 옮긴건가요, 아니면 무교동 지점을 낸건가요?
    처음에 완탕면이란게 신기해서 몇 번 다녀왔었는데, 이태원으로 옮긴 후에는 가본적 없는데, 무교동도 제 동선과는 좀 멀어서 방문하긴 좀 어렵겠지만, 기억은 해놓고 있어야겠습니다.
    메뉴도 예전보다 좀 다양하게 늘어난 것 같네요.

    • bluexmas says:

      무교동에 다른 매장을 낸 거에요. 일요일 저녁 시간대에 들러보시는 것도 좋겠더라고요. 한가하고 시내니까 드시고 주변 돌아다니시기도 좋고요.

  • 자거스 says:

    볶음밥류가 만4천원이면 만만치않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