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가 그랬어”

…어디에선가 쓰고 있는 문구를 인용했음을 미리 밝힌다.

아침 일찍 일어나 고래를 보러 갔다. 바다로 한 40분 나가면 고래들이 노니는 걸 볼 수 있다던데 딱히 감흥없는 돌고래만 좀, 그것도 덜덜 떨면서 보고 왔다. 가이드는 “이야 밍크고래야 바로 저기 우와 진짜 환장하게 멋지네!!!!!!!!”라고 소리를 질렀지만 본 사람은 아무도 없고 한 시간 동안 기다려도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밍크고래 최장 잠수 기록이 20분이라며? 한 시간 걸려도 안 나타나는 고래라면 아예 없었더 걸로 쳐도 되지 않을까나? 고래 마피아와 관광업체가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의심이 강하게 들었다. 종종 두목 고래님들 나가주시되, 전날 밤의 음주가무 때문에 컨디션 안 좋으시면 잔챙이 돌고래들이나 내보내시는거겠지. 그리고 오늘이 바로 그런 날이고… 돌고래들마저 귀찮아 미성년자 고래들에게 돌을 짊어지워 “돌”고래라고 속이는 것까지는 아이슬란드에서 용인하지 않는다고 들었다.

고래를 보지 못했다면 먹기라도 하겠다, 라는 생각으로 고래 먹으러 갔다.  물론 보고 먹었더라면 더 좋았을테지만 어쨌거나 먹기로 했으니 뭐라도 핑게일 것이다. 그래서 먹은 고래는…

“먹은 사람들만 알 것이다”라는 말만 남기도록 하겠다. 후추 가득한 그레이비와 함께 나오는 건 다 이유가 있기 때문이리라???

이외에도 오늘 이런저런 것들을 먹었으나 내일 아침 이른 비행기로 어딘가 가야하는 터라 적당히 줄이도록 하겠다. 게다가 내 블로그 이름이 ‘신기한 걸 먹어요?!!’도 아니고;;;;

 

by bluexmas | 2012/09/21 07:30 | Tast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피스타치오 at 2012/09/21 09:33

전 페루에서 알파카 고기를 주문했더니 후추 그레이비가 나오더라구요. 다 이유가 있겠죠…

Leave a Reply